한국GM, 신개념 액티브 라이프 차량 ‘올란도’ 국내 선보여

한국GM(구 GM대우)이 신개념의 7인승 액티브 라이프 차량(Active Life Vehicle) ‘쉐보레 올란도’를 국내에 선보였다.

한국GM은 9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내 평화의 광장에 마련된 쉐보레 타운에서 이색적인 신차발표회를 통해 올란도를 정식으로 공개했다.


이 차량은 3월 2일부터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다.

올란도는 뛰어난 주행 성능과 전세계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인정 받은 GM의 글로벌 준중형차 쉐보레 크루즈 아키텍쳐를 기반으로 개발됐고 기존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과 승용차, 미니밴의 장점을 융합해 신개념의 스타일과 성능을 갖춘 ALV이다.

올란도는 일반 미니밴과는 달리 SUV스타일의 외관과 낮은 루프라인, 감각적인 ‘박스 타입(Box Type)’의 볼륨감 넘치는 후면 디자인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뤄 역동적이고 강인한 개성을 표출한다.

올란도의 휠베이스(앞바퀴 축과 뒷바퀴 축 사이의 거리)는 2760㎜로 동급 최대다.

동급 최대 휠베이스를 통해 올란도는 성인 7명이 여유롭게 승차할 수 있는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하고 1열부터 3열까지 좌석을 극장식으로 설계해 모두가 차량 전방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올란도에 장착된 고효율 2000㏄급 첨단 가변 터보차저 커먼레일 디젤(VCDi) 엔진은 최고출력 163마력(3800 rpm) 및 최대토크 36.7 kg.m(1750∼2750 rpm)를 자랑한다.

커먼레일 연료분사방식은 흡기 및 배기 밸브의 최적 개폐 시기를 조절해 엔진 효율을 향상시키고 배기가스는 줄였다.

올란도의 연비는 6단 수동변속기 장착 차량이 17.4㎞/ℓ, 6단 자동변속기 장착 차량은 14.0㎞/ℓ 로 뛰어난 경제성을 실현했다.

최신 전자식 주행안전 제어 장치인 차체안정성제어장치(ESC)는 가속, 제동, 코너링 시 더욱 신속하고 정교한 제어 성능을 실현한다.

쉐보레 올란도의 차량 가격은 ▲LS모델 일반형 1980만원(수동변속기), 고급형 2123만원 (자동변속기) ▲LT모델 2305만원(자동변속기) ▲LTZ모델 2463만원(자동변속기)이다.

마이크 아카몬 사장은 “쉐보레 브랜드로 올해 한국에 출시되는 8개 신차 가운데 첫 번째 모델인 올란도는 매력적인 SUV 스타일, 세단의 안정적인 승차감, 패밀리 밴의 넓은 공간과 실용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면서 “국내 시장의 기존 차종 구분의 틀을 깨는 신개념 차량”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란도 ALV를 시작으로 올해 출시될 신차종 모두 국내 소비자들에게 쉐보레 브랜드의 진정한 가치를 알려 주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