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맞선은 토요일 저녁’

미혼들은 맞선시간으로 토요일 저녁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와 공동으로 미혼남녀 510명(남녀 각 255명)을 대상으로 ‘맞선 갖기 가장 적합한 시간’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남성 응답자의 30.2%와 여성의 27.8%가 ‘토요일 저녁’으로 답했다.

다음으로 남성은 ‘일요일 오후’(20.4%), ‘금요일 저녁’(18.8%), ‘월∼목요일 저녁’(15.3%), ‘토요일 오후’(11.4%) 등의 순으로 선택했다.

반면 여성은 ‘토요일 저녁’에 이어 ‘토요일 오후’(25.1%), ‘월∼목요일 저녁’(23.1%), ‘금요일 저녁’(18.4%) 등을 꼽앗다.

비에나래의 정수진 책임컨설턴트는 “과거에는 주 6일제이고 맞선 분위기도 경직되어 토요일과 일요일 낮 시간에 주로 이루어졌다”라며 “주 5일제의 보편화와 맞선에 임하는 자세의 변화에 따라 만남 준비와 데이트 분위기, 휴식 등등을 고려하여 토요일 저녁을 가장 선호하는 게 최근 추세”라고 설명했다.

‘맞선 시간을 정할 때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남녀간에 큰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상대가 마음에 들 때) 2차와 3차 시간’(32.2%)을 먼저 생각했고, ‘직장 업무’(28.2%), ‘컨디션’(20.0%), ‘미팅 분위기’(12.2%) 등이 뒤따랐다.

그러나 여성은 ‘직장 업무’(50.6%)를 가장 중시한다는 비중이 절반이상을 차지했고 그 뒤로 ‘컨디션’(21.2%), ‘치장’(11.0%), ‘미팅 분위기’(8.2%) 등이 이어졌다.

온리유의 신정해 책임컨설턴트는 “남성은 만남을 주도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상대에게 호감을 느낄 경우에 대비하여 2차나 3차 등을 미리 고려한다”라며 “반면 여성은 아무래도 화장이나 옷차림 등에 신경을 써야 하므로 시간적 여유를 충분히 갖고싶어 한다”라고 풀이했다.



/jjw@fnnews.com 정지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