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 탑프라이드 상품]

국순당 ‘우국생’

국순당의 '우국생' 막걸리는 출시 1년 만에 3600만병을 판매했다. 우리쌀로 빚은 생막걸리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한 셈이다.

우국생은 1년 이내에 수확한 국내산 쌀로만 빚어 생막걸리 특유의 맛과 향을 살렸다. 또 10도 이하 냉장 보관으로 유통 기한을 30일로 늘렸다.

소비자들이 마실 때까지 신선함이 유지될 수 있도록 국순당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막걸리 발효제어 기술'을 적용함에 따라 수도권을 넘어 전국권 유통이 가능해졌다.

우국생 막걸리는 지난해 8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식품과학기술학술대회인 IUFoST(International Union of Food Science & Technology)의 제품 및 프로세스 혁신 분야에서 글로벌 푸드 어워즈(Global Food Awards)로 우리나라 식품으로는 처음 선정됐다.

우국생의 수상은 우리의 전통주인 막걸리가 글로벌 푸드로 발전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는 향과 질감, 미각은 물론 제품에 적용된 기술력에서 우수하게 평가돼 막걸리를 세계 무대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우국생 라벨 뒤편에는 제품 정보를 강화했는데 열량, 식이섬유 등 각종 영양성분이 표기됐다.

우국생 막걸리 열량은 100g당 총 42㎉로 시중에 판매 중인 막걸리 가운데 가장 낮은 칼로리다. 지방, 콜레스테롤, 나트륨은 물론 당(糖)류가 전혀 없다.
또한 우국생 병(750㎖)당 1일 성인 영양섭취 기준치인 25g의 약 60%인 15g 정도의 식이섬유가 함유돼 있으며 항암물질인 파네졸이 풍부하다.

특히 국순당의 특허 기술인 생쌀발효법을 적용해 쌀을 가공하면서 발생하는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했다.

국순당 박민서 브랜드 매니저는 "'우국생'의 성공 요인은 저가 가격경쟁에서 벗어나 우수한 원료, 세계적인 발효 기술력,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맛과 품질을 유지하는 냉장유통 등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마케팅을 펼친 점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sdpark@fnnews.com박승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