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암웨이, 스마트앱 sABN 나왔다

지령 5000호 이벤트


한국암웨이가 쇼핑과 비즈니스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내놨다.

한국암웨이는 최근 비즈니스 환경에 발맞춰 소비자와 독립자영사업가(IBO·Independent Business Owner)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sABN(Smart Amway Business Network)’을 개발,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애플리케이션은 때와 장소에 관계없이 제품을 보고,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실시간 실적 조회 등 비즈니스에 특화된 기능까지 포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sABN’ 서비스는 한국암웨이 공식 구매 사이트인 ABN의 주요 기능을 그대로 제공한다. 가장 활용도가 높은 제품, 퀵오더, 실적보기 등 9가지 항목을 메인화면에 배치해 스마트폰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들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sABN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회원이라면 누구나 암웨이의 다양한 제품을 검색해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제품 고유 주문번호(VPS 코드)를 알고 있으면 ‘퀵오더’ 기능을 통해 별도의 검색 없이도 손쉽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장바구니와 주문내역 조회, 활동에 따른 실적 등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제품 정보와 행사, 프로모션 등 다양한 정보와 회원가입, 실시간 실적조회 등 비즈니스에 특화된 기능까지 제공한다.

sABN은 아이폰OS는 물론 갤럭시S, 옵티머스, 베가 등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에서 범용적으로 이용 가능하며, 통신사 앱스토어(App store)와 웹을 통해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한국암웨이 진재경 이사는 “이번에 개발한 sABN은 회원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쇼핑과 비즈니스가 가능한 최적의 서비스”라며 “sABN은 한국암웨이 모바일 시스템으로 앞으로 다양하게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sdpark@fnnews.com 박승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