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 교통사고 사망자, 살아 있었다? 다른 차량 흔적 無

아이돌 그룹 빅뱅 대성의 차에 치인 오토바이 운전자의 몸에 다른 차량에 치인 흔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9일 MBC는 대성(본명 강대성)이 연루된 교통사고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조사한 결과 사망자가 대성의 차 이외에 다른 차량에 치인 흔적은 없었다는 조사결과를 내놨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숨진 현모씨가 혈중알코올 농도 0.16%의 음주상태에서 도로 옆 가로등에 부딪히면서 오토바이에서 떨어졌고 이 과정에서 현씨가 다친 것으로 보이지만 바로 사망할 정도의 상처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또한 현씨가 대성이 운전한 차량 이외에 다른 차량에 치인 흔적이나 상처가 없어 대성의 차와 충돌하기 전에 살아있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 국과수의 최종 결론이다.

그러나 현씨가 오토바이에서 떨어지고 난 후 대성이 몰던 차량과 부딪히기 전 시간이 길었다면 그 사이 과다출혈 등 다른 이유로 숨졌을 가능성도 있다.

국과수는 대성의 차량과 충돌할 당시 현씨의 사망 여부에 대한 명확한 결론을 내놓지 못한 상태여서 경찰이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되고 있다.
국과수는 이 같은 내용의 부검 결과를 오는 21일 경찰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대성은 지난달 31일 오전 1시 30분경 서울 양화대교 남단에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로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 현모씨와 앞에 세워져 있던 김모씨의 택시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고 현모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당시 대성은 경찰 조사에서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을 보지 못했고 덜컥 넘어가는 느낌이 나서 바로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진술했었다.

/스타엔 choice0510@starnnews.com신현정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민효린, 군살없는 환상 ‘콜라병 몸매’ 공개
레이디가가, 삭발 공개 '끝없는 변신' 충격
이민호, ‘까도남+따도남+시크남’ 수식어 총망라 ‘우유남’ 등극
카라 댄스 실수 사과, 연습부족 vs 긴장...실수 연발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