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이 ‘13개월’인 나라가 있다?

1년은 으레 ‘열두달’로 알고 있는 우리들에게 그렇지 않은 나라가 있다고 말한다면 어떨까. 최근 이 대통령이 순방한다고 밝힌 아프리카 3개국 중 하나인 에티오피아의 1년이 ‘13개월’인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에티오피아는 시간이나 날짜에 대한 계산이 그레고리우스력을 따르는 대부분의 나라들과 조금 다르다. 일명 ‘에티오피아력(Ethiopian calendar)’ 또는 ‘게즈력(Ge'ez calendar)’이라고 불리는 달력 계산을 따르는데 1년이 13개월로 이뤄져 있다. 1월부터 12월까지는 한 달에 30일이고 마지막 13월은 5일(윤년은 6일)로 치는 것이다. 1년이 365일인 것은 결과적으로 보면 같다.

이는 1582년 전 세계의 다른 기독교 국가가 줄리안 달력(Julian Calendar) 대신 그레고리안 달력을 받아들일 때 에디오피아는 오래된 그리스 정교회 달력을 고집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런 까닭에 에티오피아의 크리스마스는 1월이며 하루 24시간의 시작은 오후 6시이다. 또 기독교 국가로 예수가 탄생한 해를 B.C 7년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서기연도와도 7년 가량 차이가 있다.

그 밖에 에티오피아는 아라비카 커피의 원산지이며 6.25 때 우리나라에 3천 500명 이상을 파병한 혈맹 국가로도 잘 알려져 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