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베트남 시장 진출, 영화 한류 바람 부나

CGV가 업계 1위 사업자로 베트남 영화 시장에 진출한다.

CGV는 베트남 최대 멀티플렉스 영화관 체인 ‘메가스타’를 8일 7360만달러(약 783억원)에 전격 인수, 베트남에 첫 발을 내딛는다.

메가스타는 미국 엔보이 미디어 기업과 베트남 현지 자본이 합작해 지난 2006년 베트남 하노이에 처음 극장 문을 연 뒤 현재 호치민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7개 극장 54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다. 시장점유율은 60% 안팎이고 자산규모 3800만 달러(약 400억원), 지난해에는 2300만 달러(약 240억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 CGV가 인수한 베트남 메가스타 로비(위)와 실내(아래) 모습(자료제공=CGV)

CGV는 기존 영화관에 디지털시네마와 3차원(3D)영화 관람 시설을 설치하는 것을 비롯, 올해 내로 1∼2개 극장을 신규 오픈할 계획이다.

CGV 홍보팀 이상규 팀장은 “베트남의 박스오피스 성장률이 지난해 20% 이상을 기록하는 등 영화산업이 성장기에 돌입하는데 반해 상영관은 아직 전국 50여개 극장 150개 스크린 수준에 머물러 있다”면서 “베트남 최대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통해 현지 영화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CGV는 지난 2006년 국내 멀티플렉스 영화관 최초로 중국에 진출, 현재 중국 7개관 및 미국 LA에 1개관을 운영하며 쌓은 글로벌 노하우를 베트남에 적용하겠다는 것.

한편 일찍부터 베트남은 한국 드라마 및 케이팝 등 한류열풍이 휩쓴 곳으로 이번 CGV의 베트남 진출이 한국영화가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뻗어나가는 교두보가 될 것이란 기대가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