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외환보유액, 환율 급등 막기에는 726억달러 부족"

올 8월말 현재 3122억달러인 외환보유액이 우리나라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위험에 대한 안전판은 되지만 원.달러 환율 급등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14일 현대경제연구원은 ‘유럽 위기와 외환보유고(액) 점검’이란 보고서에서 현재의 외환보유액은 외국인 증권투자액의 20%가 단시간내에 빠져나간다고 가정하면 726억달러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적정 외환보유액을 3단계로 분류했다. 우선 3개월 상품수입액을 근거로 했을 때(1단계)는 1351억달러, 여기에다 단기외채(1497억달러)까지를 합했을 때(2단계)는 2848억달러가 적정액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보고서는 3개월 상품수입액에 단기외채를 더한 후 외국인증권투자액의 20%까지 합한 금액(3단계)을 가장 넓은 개념의 적정 외환보유액으로 꼽았다. 금액으로는 3848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했다.

이는 유럽 재정위기 확산으로 유럽 은행들이 신용위험이 급상승했을 때 국내 투자자금을 빼 나간다는 전제에서다.

주 원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현재의 외환보유액 수준은 국가 디폴트를 방어하기에는 충분하지만 환율 급상승에 대한 효과적인 개입이나 시장의 심리적 안정을 유도할 만큼 충분하지는 못하다”고 밝혔다.


실제 올 7월말 현재 국내에 유입된 유럽계 증권투자자금(상장주식+상장채권) 잔액은 143조9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투자자금의 29.8%를 차지한다.

주 연구위원은 “외국인 투자자금의 약 20%인 1000억달러가 한국시장을 이탈한다는 외국인 포트폴리오 자금 유출 가능성까지를 포함할 경우, 현재의 외환보유액 수준은 적정 외환보유액(3단계)에 미치지 못한다”며 “글로벌 재정위기가 확산될 경우 원.달러 환율 급등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에따라 보고서는 대응책으로 외환당국의 구두개입을 통한 시장심리 안정, 통화스와프 확대 등을 통한 선제적인 외환보유액 확충, 외국인 투자자금에 대한 인센티브 정책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