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LTE 스마트폰 첫선..HTC ‘레이더4G’

▲ 21일 HTC가 선보인 롱 텀 에볼루션(LTE) 스마트폰 ‘레이더4G’.

4세대(4G) 이동통신 롱 텀 에볼루션(LTE) 망을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이 국내에서 처음 선을 보였다.

대만 스마트폰 제조사 HTC는 2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자리를 마련해 LTE 스마트폰 ‘레이더(Raider)4G’를 공개했다. SK텔레콤과 함께 이달 말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레이더4G는 3세대(3G) 이동통신망보다 5~7배 빠른 LTE 망을 이용해 영상 등 멀티미디어를 쾌적하게 즐기는데 초점을 맞춘 제품이다. 11.4㎝(4.5인치) 크기의 qHD(540×960화소) 화면과 서라운드 음향시스템을 갖춰 이동 중에도 영화나 방송을 즐기기 좋다.

HTC는 각종 영상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HTC 와치(Watch)’ 서비스도 다음달 시작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LTE 망으로 빠르게 파일을 받을 수 있고, 파일을 내려받는 도중에도 곧바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콘텐츠를 사거나 빌리는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고 스마트폰, 태블릿PC를 포함해 최대 5대의 HTC 제품에서 해당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 멀티미디어방송(DMB) 동글을 별도로 사면 지상파 DMB도 볼 수 있다.

레이더4G는 뒷면 800만화소, 앞면 130만화소 카메라가 있어 1080픽셀 및 720픽셀의 고화질(HD)로 영상을 찍을 수 있다. 여러 개 영상 중에서 특정부분을 잘라 편집을 할 수 있고 이를 곧바로 인맥구축서비스(SNS)에 올리는 기능도 있다. 뒷면 카메라는 듀얼 발광다이오드(LED) 플래시와 함께 자동초점(AF) 기능을 지원,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게 해준다.

▲ 2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레디어4G’ 발표행사에서 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춘 특화기능들도 있다. HTC는 ‘스마트다이얼러’ ‘전화번호부’ 기능을 국내에서 많이 쓰는 방식으로 적용했다. 일반휴대폰에 많이 쓰였던 ‘천지인ㆍ나랏글ㆍ스카이자판’ 등 한글자판을 모두 채택해 다른 스마트폰보다 글쓰기가 한결 편하다.

단 전체적으로 다소 투박한 디자인은 흠이라 할 수 있는 부분.

HTC는 지난 6월 또 하나의 4G 기술인 와이브로를 쓸 수 있는 ‘이보4G+’ 스마트폰을 KT와 함께 내놨다. 이번에 LTE 스마트폰도 처음 선보이면서 국내에서 입지를 높이고 있다.


이번 레이더 4G에 이어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등의 LTE 스마트폰도 조만간 줄줄이 쏟아질 예정이다.

HTC 잭 통 북아시아 사장 겸 한국법인 대표는 “한국은 LTE를 빠르게 도입하며 4G 이동통신의 확산을 주도하고 있다”며 “오는 4ㆍ4분기부터는 한국에서 LTE 스마트폰이 휴대폰의 주류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 2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레디어4G’ 발표행사에서 HTC 잭 통 북아시아 사장 겸 한국법인 대표가 회사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postman@fnnews.com 권해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