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국민투표 12월4일"

그리스의 국민투표 일정이 다음달 4일(이하 현지시간)로 앞당겨졌다. 유럽연합(EU)의 만류에도 투표일정이 구체화하자 국제사회는 유로존 붕괴 우려에 바싹 긴장해 있다.

당초 이번 국민투표는 2차 구제안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것이지만 그리스가 유로존 잔존 여부도 함께 다루기로 했기 때문이다. 국민투표가 부결되면 그리스에 대한 구제금융 집행이 중단될 뿐만 아니라 그리스는 유로존 역내 17개국 중 첫 탈퇴국이 된다.

3일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예정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칸을 찾은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게오르게 파판드레우 그리스 총리와 회견을 마친 뒤 국민투표가 그리스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며 이같은 일정을 밝혔다.


전날 세 정상은 그리스의 국민투표 실시 방침에 금융시장의 불안감이 커지자 사태 수습 방안을 찾기 위해 긴급 회동했다.

사르코지와 메르켈은 이번 회동에서 당초 이달 중순 그리스에 주기로 돼 있는 80억유로(약 12조4000억원)의 구제금융 6차분을 국민투표가 끝날 때까지 지급하지 않을 수 있다며 그리스를 압박했다.

사르코지는 “2차 구제안이 부결될 경우 그리스는 앞으로 단 한 푼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nol317@fnnews.com 김유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