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26명 임원 인사 단행

삼성전자가 7일 발표한 사장단 인사에 이어 13일 2012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재정위기와 경기침체 속에서도 괄목한 만한 경영 실적을 달성함에 따라 부사장 18명, 전무 62명, 상무 146명 등 총 226명에 이르는 큰 폭의 승진인사를 실시했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창조적 혁신을 이끌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에 대한 과감한 '발탁人事'와 경영성과와 실적에 상응하는 '성과주의 人事'로 요약된다.

먼저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부사장 승진 폭을 확대해 향후 사업책임자로 활용할 미래 CEO 후보군을 두텁게 하였다.

분야별로 보면, 글로벌 No.1 혁신제품 개발과 기술 혁신을 통해 사업 실적에 기여한 연구ㆍ개발 분야에서 가장 많은 6명의 승진자가 배출됐다.

- 김창용 부사장(종합기술원 Future IT연구소장)은 지난 2006년 삼성 Fellow에 선임됐으며, 금년 3月에는 Imaging Science 분야 세계최고 학회인 IS&T(Society for Imaging Science & Technology)에서 최고 명예직인 Honorary Membership에 선정된 삼성의 대표적인 기술리더로서 멀티미디어 분야의 혁신적 연구실적을 인정받았다.

조승환 부사장(무선사업부 선행개발팀장)은 무선단말 S/W 개발 전문가로 갤럭시S 및 Tab 시리즈 등 전략 모델 선행개발을 성공적으로 완수했으며, 국가별 적기 출시로 스마트폰 글로벌 1위 달성에 기여했다.

김헌배 부사장(무선사업부 한국개발팀장)은 19年間 휴대폰 개발업무를 담당한 H/W 분야 전문가로 '10年 갤럭시S, '11年 갤럭시SⅡ 等 갤럭시 시리즈를 성공적으로 런칭하며 국내시장 압도적 1위 달성에 기여했다.

이윤태 부사장(LCD사업부 개발실장)은 산업 및 통신用 칩 개발을 시작으로 모바일 AP칩, 이미지센서 개발, 상품기획팀장, LSI개발실장 等을 거치며 System LSI사업 일류화의 기반을 다진 주역이다.

고동진 부사장(무선사업부 개발관리팀장)은 휴대폰 개발관리조직의 리더로서 Feature폰 중심의 개발 조직을 스마트폰 중심 조직으로의 성공적인 변화를 주도하며 스마트폰 글로벌 1위 도약의 기반을 구축했다.

정태성 부사장(메모리사업부 품질보증실장)은 DRAMㆍFlash 메모리 설계와 상품기획, 품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냇고, 메모리 시장에서 삼성이 독보적인 우위를 확보, 유지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글로벌 영업 현장을 누비며 괄목한 만한 실적을 견인한 영업ㆍ마케팅 부문에서도 5명의 승진자를 배출했다.

김현석 부사장(VD사업부 상품전략팀장)은 TVㆍ모니터 사업 분야 세계 1위를 이끈 주역으로 LED TV, 3D TV 等 차별화된 프리미엄 제품 개발을 주도했으며, 스마트 TV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 매김하며 6년 연속 세계 TV시장 1위 수성에 기여했다.

박재순 부사장(한국총괄)은 북미 TV시장 1위 달성을 이끈 핵심 멤버로서 '09年 한국총괄 부임後 유통별 고객 특성에 맞춘 차별화된 마케팅을 전개하며 3年 연속 매출 신기록 달성을 견인했다.

배경태 부사장(중동총괄)은 국내영업, 인사, 교육, 폴란드법인장 등 다양한 업무를 경험, '09年 중아총괄 부임後 현지 유통망 개척을 통해 매출 2배 성장, 손익 대폭개선 등 자스민 혁명으로 인한 정쟁 불안 속에서도 괄목한 만한 실적을 창출했다.

손대일 부사장(북미총괄 STA법인장)은 휴대폰 영업ㆍ마케팅 전문가로 '06年 북미 통신법인장 부임後 '08.3Q 이후 휴대폰 M/S 1위의 시장리더십을 지속 유지해 오고 있으며, '11.3Q에는 미국內 스마트폰 M/S를 2위로 끌어 올려 2011年 최대 실적 달성에 기여했다.

심수옥 부사장(Global마케팅실장)은 P&G 출신의 브랜드 전략ㆍ마케팅 전문가로 '06年 입사後 삼성의 브랜드 가치 제고에 기여하였고, 과학적인 마케팅 기법을 도입하여 마케팅 역량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삼성전자의 첫 여성 부사장에 오르는 영예를 차지했다.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경쟁 속에서 안정적인 사업지원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특허, 법무, 인사, 지원, 기획, 홍보 분야에서도 7명의 승진자를 배출했다.

김상우 副社長(경영지원실 Compliance팀장)은 검사 출신으로 미국변호사 자격도 보유한 글로벌 법무 전문가로 '05年 입사後 해외 법무를 맡아, 굵직한 해외 소송과 분쟁 해결을 주도하였으며, '10年부터 Compliance팀장을 맡아 준법경영의 기틀을 다지는 데 기여했다.

김준식 副社長(경영지원실 커뮤니케이션팀장)은 27年間 삼성전자 및 그룹의 커뮤니케이션 업무를 담당한 홍보통으로 전략적 PR 및 SNS 等 뉴미디어를 적극 활용하여 소통하는 기업으로서 커뮤니케이션 강화에 기여했다.

박두의 副社長(일본본사 사업추진1담당)은 가전사업부, 일본본사, DM총괄 等에서 줄곧 사업기획 업무를 맡아 온 기획통으로 일본 완제품 사업 진출의 기반을 다진 공로를 인정받았다.

옥경석 副社長(DS사업총괄 LCD사업부 지원팀장)은 부품사업 분야에서 경리, 경영관리, 통상, 혁신 等 다양한 직무를 두루 경험한 재무 전문가로 사업체질 개선 및 경영효율 제고를 주도하며 반도체ㆍLCD 사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

원기찬 副社長(경영지원실 인사팀장)은 북미총괄ㆍDM총괄ㆍ본사 인사팀장 等 요직을 두루 거친 인사전문가로 글로벌 핵심인력 확보, 국내외 인력의 체계적 양성에 기여하였으며, 자율출근제 도입, 워크스마트 활동 전개 等 창조적 조직문화 혁신과 노사 안정을 통해 未來 사업경쟁력 강화 기반을 구축했다.

지재완 副社長(IP센터 라이센싱팀장)은 해외변호사 출신의 특허 출원, 라이센싱 분야 전문가로, 전자 법무팀, SDI 법무팀장 等을 거치며 굵직한 특허 협상 및 소송을 주도하였고, 지적자산 보호를 통해 안정적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최우수 副社長(DS사업총괄 경영지원실 인사팀장)은 멕시코 생산법인, 본사 인사지원그룹장, DS부문 인사팀장 等을 경험한 인사전문가로 DS사업총괄의 GWP 개선과 노사 안정화를 주도함과 동시에 부품 사업조직의 효율화를 통해 사업체질 개선에 기여했다.

전무 및 상무 승진자도 열정과 혁신 마인드를 갖춘 참신한 인물 중심으로 등용함으로서 전체 임원진의 면모를 일신했다.

특히, 年次가 부족해도 임원으로서의 역량과 자질이 충분한 젊은 인재를 파격적으로 등용하는'발탁인사'를 지속 강화하였다.

윤장현 常務(무선사업부 SLP Platform Lab장, 43세)는 스마트폰 S/W Platform 개발 전문가로 리눅스 기반의 삼성 자체 Platform인 SLP(Samsung Linux Platform) 개발을 주도하며, '09년 유럽 최대사업자인 Vodafone向 최초 SLP 휴대폰 상용화에 성공하는 등 삼성의 고유 Platform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3년을 뛰어넘어 파격 발탁됐다.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다양성 강화(Diversity Initiatives) 차원에서 외국인과 여성에 대한 승진 門戶를 지속 확대했다.

글로벌 현장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삼성의 위상을 높인 현지 핵심 인력을 대거 본사임원으로 전환, 글로벌 인재경영을 가속화했다.

노블릿 常務(Michael Noblit, 북미총괄 SEA법인 물류담당)는 Sony 출신 물류전문가로 '03年 입사後 북미 물류통합 프로젝트를 담당하며 북미시장 물류비용 절감에 기여했다.

파룩칸 常務(Farooq Khan, 댈러스연구소 SRL장)는 Ericsson, Bell Lab 출신의 이동통신, 멀티미디어 표준화 분야 전문가로 '04年 입사後 회사를 대표하여 표준 제안 및 의장단 활동을 수행하며, 주요 표준단체 특허 채택을 주도했다.

이스트반 常務(Istvan Facsko, 구주총괄 헝가리법인 영업총괄)는 헝가리법인에서 19年間 근무한 영업ㆍ마케팅전문가로 다양한 문화 이벤트 후원 等 창의적인 마케팅을 전개하며 '09年 1등 제품이 4개에 불과하던 헝가리시장을 '11年 13개로 확대하고, 매출도 2배로 성장시켜 삼성을 국민브랜드로 성장시키는데 기여했다.

바우만 常務(Hadrian Baumann, 구주총괄 마케팅팀장)는 1994年 삼성과 첫 인연을 맺은 마케팅전문가로 지속적인 통합브랜드 마케팅 전개 및 B2B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통해 유럽시장 1등 제품을 대폭 확대하며 유럽 시장 최선호도 브랜드 1위 달성에 기여했다.

앤드류그리피스 常務(Andrew Griffiths, 구주총괄 영국법인 CE영업총괄)는 Sharp와 Sony에서 20年間 근무한 영업ㆍ마케팅전문가로 '06年 삼성에 합류한 후 영국 왕실인증(Royal Warranty) 획득을 위한 다양한 왕실 마케팅을 전개하며 경기침체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지속적인 백색가전 매출성장을 이끌었다.

실비오 常務(Silvio Stagni, 중남미총괄 브라질법인 휴대폰담당)는 Sony Ericsson, Xerox, Motorola 等 25年間 전자업계에 몸 담은 영업통으로 '09年 입사後 휴대폰 매출을 두 배 이상 성장시키며, 브라질 휴대폰 1등 신화를 만들어 낸 주역이다.

버디니코슨 常務(Buddy Nicoson,메모리사업부 오스틴 제조담당)는 미국 오스틴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10年 이상 제조 기술과 라인 운영을 책임지며 삼성전자 반도체 제조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더못라이언 常務(Dermot Ryan,구주DS총괄 영업담당)는 유럽 부품판매법인에서 노키아, 소니에릭슨 等 유럽 메이저 IT업체를 대상으로 공격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하며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매출 확대를 견인했다.

금년에는 삼성전자 최초의 여성 부사장을 배출하는 等 여성 우수인력에 대한 발탁 승진을 확대하였다.

삼성전자는 과거 신입공채 제도를 통해 여성인력의 채용에 앞장서 온 이래, 여성 특유의 감성과 섬세함이 조직內 접목될 수 있도록 승진규모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송효정 常務(무선사업부 차세대S/W개발그룹 Browser담당)는 KAIST 석박사 출신의 Multicore 분야 System S/W 개발 전문가로 1011年 갤럭시SⅡ System S/W 개발을 수행하며 Application 실행 속도개선 및 Browser 성능향상 等 차별화된 기술리더십 확보에 기여하였다. 차세대 Platform Browser 개발과 Multicore S/W 선행 연구를 주도하고 있는 삼성의 대표적인 여성 S/W 엔지니어다.

김기선 常務(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전략&MI담당)는 1990年 신입공채 입사後 20年間 AV 수출, TV 상품기획, 본사 브랜드전략, 휴대폰 마케팅기획 等 풍부한 현장 경험과 전문 지식을 겸비한 마케팅 전문가로 갤럭시S 시리즈의 차별화된 마케팅 시나리오 발굴 및 제품 컨셉 제안을 통해 신개념 스마트 기기인 '갤럭시 노트'를 탄생시킨 주역이다.

이선영 常務(메모리사업부 분석기술그룹장)는 반도체칩 구조와 물성분석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부품사업총괄 최초의 여성 임원으로 반도체 회로 선폭이 날로 미세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30나노 이하 극미세 공정 분석 방법론을 제시하여 반도체 칩 생산 수율과 품질 향상에 기여했다.

중동ㆍ아프리카 等 척박한 영업 환경 속에서도 불굴의 의지와 도전정신으로 新시장을 개척한 해외영업 일선의 책임자들을 대거 승진시켜 이머징 시장 개척 공략을 가속화하려 했다.

조직별로는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전략 제품의 적기 출시와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사상 최대의 경영 실적을 달성한 휴대폰 부문에서 최대 규모의 승진자가 배출됐다.

직무별로는 혁신기술ㆍ제품 창출과 글로벌 매출 확대에 기여한 R&D와 영업ㆍ마케팅 부문의 승진 폭이 두드러졌다.


금년에는 高卒 출신 우수인력中 다수의 승진자가 배출되어, 학력 차별이 없는 균등한 기회 부여와 실력과 성과 중심의 人事 원칙을 엿볼 수 있었다.

또한 全社 차원의 S/W 역량 강화를 위해 S/W 직군 임원들을 대거 승진시켜, Soft Driven Company를 향한 회사의 강한 의지를 보여 주었다.

삼성전자는 사장단 인사와 2012년 정기 임원인사에 이어 곧 이어 실시될 전사 조직개편을 통해 전열을 재정비하고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 매진할 계획이다.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