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회복위원회 10년의 성과]

(下) 신복위를 찾기 전 알아야 할 것들

은행 대출 이자나 신용카드 결제대금은 반드시 지정한 날짜에 갚는 것이 정답이다. 금융거래는 신뢰가 생명이기 때문. 그러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연체를 하게 되면 그때부터는 독촉전화에 시달리게 된다.

신용회복위원회는 이럴 때 도움을 받을수 있는 기관이다. 그런데도 채무자들이 이곳을 잘 찾지않고 있다. 오랜 빚 독촉이 사람으로 하여금 자신감을 상실케 하기 때문이다.

'내가 과연 자격이 될까' '가서 면박만 당하는 건 아닐까?' 이런 고민 때문에 하루이틀 시간을 보내다 보면 그 사이 연체 이자는 늘고 독촉전화에 더 많은 날들을 시달리기 마련. 그렇다면 신용회복위원회를 찾으려면 어떤 자격이 필요한지, 그리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명동지점을 찾아 직접 들어봤다.

▲ 금융기관 채무자가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전문가와 상담하고 있다.

■프리워크아웃과 개인워크아웃의 차이점

신복위가 제공하는 워크아웃(채무조정) 프로그램은 프리와 개인 두 가지로 나뉜다. 둘 다 개인 채무를 조정받는 프로그램이지만 내용은 조금 다르다.

워크아웃 대상이 되기 위해서는 개인과 프리 두 경우 모두 공통적으로 5억원 미만의 채무일 경우에만 자격이 되며 신복위와 채무조정 협약이 된 금융기관의 채무만 조정받을 수 있다. 국내 금융기관들은 사실상 대부분 협약이 되어 있지만 대부업체는 일부만 협약을 맺은 상태다. 또 두 프로그램 모두 접수가 된 이후 금융기관들로부터 일절 독촉을 안 받게 된다.

두 프로그램의 차이점은 연체기간과 채무조정 부분이다. 개인워크아웃은 1개 이상 금융기관에 연체가 있어야 하며 연체가 시작된 지 3개월이 지난 경우, 대부업체 연체는 5개월이 지난 이후부터 신청이 가능하다. 또 채무조정을 받은 후 2년간은 '신용회복지원중'이라는 꼬리표가 신용정보상에 남는다. 대신 이자를 모두 면제 받고 원금도 최고 50%까지 탕감받을 수 있는 것이 장점.

프리워크아웃은 2개 이상의 금융기관에 연체와 연체기간 1개월 초과 3개월 미만이어야 신청이 가능하다. 신용불량자 등재가 되기 전이어야 한다는 의미다. 또 최근 6개월 이내에 전체 채무액의 30% 이상을 새로 빌린 적이 없어야 한다. 일부러 채무를 늘려서 찾아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규정이다. 채무조정은 연체 이자만 면제 받을 뿐 정상이자와 원금을 그대로 갚아야 하지만 신용정보상에 아무런 흔적도 남지 않는다는 게 장점이다.

■평균 채무액 5000만원 내외가 대부분

현재 신복위를 찾는 채무자들 중 대다수는 5000만∼6000만원 정도의 채무를 진 사람들이다. 사업실패나 보증을 잘못 선 것처럼 특수한 경우도 있지만 일반적으로 금융지식이 부족해 고액이자의 대출을 쓰다가 채무불이행자가 된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신복위의 조정을 받으면 채무액이 2500만∼3000만원 정도로 줄어든다.

신복위 지점을 찾으면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상담실에서 조사역과 1대 1로 상담을 받게 된다. 조사역들은 과거 금융위기 시절에 은행에서 명퇴한 인력들이 대다수. 상처를 이해할 줄 아는 인력들이란 얘기다. 이들은 채무자의 현재 소득에서 보건복지부가 마련한 부양가족 숫자에 따른 최저 생계비를 뺀 금액을 기준으로 채무를 조정하고 상환 계획을 수립한다. 경우에 따라 최저생계비의 1.5배까지도 인정해 준다.

그런데 간혹 상환 능력이 있으면서도 신복위를 악용하려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강윤선 신복위 서울 명동지점장은 "채무조정 신청을 받고 2∼3개월간의 심사 기간이 있는데 이때 각 금융기관들로부터 의견서와 정보 등을 전달 받기 때문에 채무 조정 신청자의 실제 상환 능력 여부가 모두 파악된다"며 "모럴해저드는 신복위가 가장 경계하고 있기 때문에 절대 용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 지점장은 "신복위를 찾아 올 때는 의사에게 병력을 얘기하듯 허심탄회하게 말할 준비만 하면 된다"며 "또 신분증은 꼭 필요하며, 참고용으로 연체독촉장이나 가족관계확인을 위한 주민등록등본 등을 미리 준비해 오면 찾아 오는 횟수를 줄일수 있다"고 말했다.

/ahnman@fnnews.com안승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