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니 "세계경제 침체 10년 갈 수도"


【 뉴욕=정지원 특파원】 대표적 비관론자인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사진)가 글로벌 경기침체의 장기화 가능성을 경고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루비니 교수는 이날 다보스포럼 토론을 통해 "중대한 정책적 전환이 없으면 세계경제는 앞으로 더 힘든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 세계경제 위기의 여파가 앞으로 10년간 지속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2008년 국제 금융위기를 정확히 예고해 '닥터 둠'으로 통하는 루비니 교수는 "국제통화기금(IMF)이 분석한 것처럼 세계경제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2012년 세계경제 성장률은 IMF의 전망치인 3.3%보다 조금 낮을 것이며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1.7~1.8%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루비니 교수는 "선진국의 경제 회복은 V자형이 아니라 U자형이 될 것이고 높은 채무 비율로 인해 3~5년 정도 성장정체가 이어질 것"이라며 "중국과 인도, 브라질 등 신흥경제국도 성장세 둔화를 경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비니는 "유럽에서 급진적인 개혁이 실행되고 미국이 연방정부의 재정상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일 때까지 세계경제는 결코 안정세를 되찾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거시경제와 금융, 재정, 은행, 규제, 조세 등 너무 많은 분야가 현재 불안정하다"며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핵 프로그램을 둘러싼 이란과 이스라엘, 미국의 충돌 가능성"이라고 지적했다.

 루비니 교수는 이란 핵 문제가 악화되면 현재 배럴당 100달러를 오르내리는 국제유가가 150달러까지 오를 수 있으며 이는 곧 세계경제 침체를 초래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raskol@fnnews.com 김신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