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news

close
경제 금융

혼란 빚은 마그네틱카드 사용제한..5월까지 연장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금융감독원이 지난 2일부터 사용을 제한했던 마그네틱카드를 오는 5월까지 사용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4일 금감원은 복제가 쉬운 마그네틱 카드 대신 '금융IC카드'를 사용토록 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마그네틱 카드 사용을 제한했으나, 사전 홍보 부족으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격자 이를 5월까지 허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의 계획에 따르면 5일부터 오는 5월31일 까지 마그네틱 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을 제한 없이 허용하고, 사용자들이 자발적으로 IC카드로 바꾸도록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6월1일부터 8월31일까지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까지 마그네틱카드를 이용한 현금인출 및 이체가 제한되며, 9월3일 부터는 사용이 전면 차단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당초 계획대로 지난 2일부터 마그네틱카드 이용을 제한하자 시중 12개 은행에서 평소 4만1000장 가량 발급되던 IC카드가 4배나 많은 16만4000장이 발급되는 등 북새통을 이뤘다.

그러나 카드교체 신청이 일시에 집중되면서 교체 과정에 장시간이 소요되거나 홍보 부족으로 이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고객들이 불만을 제기하는 등 이용자 불편이 초래 되자 이를 유예하기로 한 것.

실제로 비씨카드의 경우 11개 회원사에서 요청하는 약 2000여개 종류의 다양한 카드를 고객의 요청시 적시에 발급할 수 있도록 IC카드 물량을 관리하고 있어야 하나, 일시에 IC카드 발급신청이 집중됨에 따라 고객의 IC카드 전환 요청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감원은 향후 관련 협회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홍보 및 IC카드 전환실적을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또 개별 금융회사의 홍보강화와 함께 협회를 통한 언론매체 광고 등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5월중 금융회사의 홍보 및 IC카드 전환실적을 특별 점검해 대응이 미흡한 금융회사에 대하여는 상응하는 책임을 부과하기로 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제시카 '소녀시대' 탈퇴…SM "8인 체제로 ..
정호근 "딸아이 떠나니 아무도 믿을 수 없..
제시카 탈퇴 공식화..SM 드디어 입 열었다[..
제시카 소녀시대 퇴출설 사실이 었다...SM ..
패션왕 예고편 공개, 웹툰 인물과 싱크로율..
많이 본 뉴스
충북농협, 직원 실수로 1500만원 수표 150..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 실패하자 협박하..
제시카 소녀시대 퇴출설...동생 크리스탈은..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한 이지연-다희 구..
제시카 없는 소녀시대, 중국 팬미팅 현장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