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디지털 수납정보관리 시스템 개발

현대건설 드레스룸 정보시스템
현대건설은 최근 디지털가전 등 생활용품의 효율적인 수납을 위해 박영순 디자인연구소와 함께 스마트시대에 맞는 다양한 최첨단 수납정보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중 '드레스룸 정보시스템'은 사용자의 음성인식을 통해 원하는 의상이 수납장의 어디에 있는지 위치를 표시해주고 날씨에 맞는 추천의상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 제품 구입일, 세탁방법 등과 같은 의상의 기본적인 정보 저장도 가능하다.

'말하는 수납장 시스템'은 장난감을 일정시간이 지나도 제자리에 놓지 않으면 수납장에서 장난감 캐릭터 음성이 나와 자신을 제자리에 데려다 달라고 아이에게 말을 걸어오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물건 정리를 놀이로 인식해 스스로 즐기면서 정리정돈하는 습관을 배우게 된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납정보관리 시스템 개발에 전자태그(RFID), 바코드, 퀵리스폰스(QR) 코드, 이미지 인식 방식을 활용해 수납 물품이 어느 공간에 위치해 있는지를 한 화면에서 확인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생필품의 수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프로그램도 개발, 입주민들이 생활필수품을 미리 구매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이와 함께 효율적으로 물품을 수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수납가구 디자인 가이드라인'도 함께 개발했다.

이 가이드라인은 정면과 옆면 등 양면 수납을 통해 수납공간이 부족한 소형 주택에서도 깔끔한 수납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아트월 수납장'을 비롯해 다양한 크기의 신발과 스포츠, 레저용품 등을 수납할 수 있는 '높이조절용 수납장' '회전식 신발선반' 버튼 하나로 높은 위치의 수납장이 아래로 내려오는 '상부 전동식 수납함' 등 다양한 아이템을 포함하고 있다.

kwkim@fnnews.com 김관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