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news

close
시사 사회

[전국 패트롤] 경기 평택항 항만배후단지 2단계 개발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경기도는 12일 평택항을 자동차수출입항으로 특화한다는 계획에 따라 4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평택시 신영리 일대에 37만4000㎡ 규모의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평택항 전경.
【 평택=박정규 기자】 지난해 11월 평택항 항만배후단지 1단계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경기도가 오는 2015년까지 평택항 항만배후단지 2단계 개발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12일 평택시 만호리 평택항마린센터에서 김문수 경지도지사 주재로 최홍철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 전재우 평택지방해양항만청장, 각 부두별 운영사 대표, 이상기 평택항발전추진 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찾아가는 실국장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평택항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평택항 배후단지 2단계 본격화

이 방안에 따르면 경기도는 4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신영리 일대에 37만4000㎡ 규모의 2단계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한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현재 예비 타당성조사와 개발계획 수립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며 올해 안에 정부와 공동으로 단지 조성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경기도 항만물류과 관계자는 "1단계 항만배후단지의 입주율이 80%를 넘고 있고 지금도 입주 희망기업들이 꾸준해 2단계 배후단지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며 "해외 우수 자동차 부품, 글로벌 물류기업 외자 유치 등을 통해 평택항을 자동차 수출입항만으로 특화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평택항은 지난 1986년 개항했지만 본격적인 무역항으로서의 역할은 2004년부터 시작됐다. 1996년 부산 신항, 전남 광양항과 더불어 3대 국책항만으로 선정됐으며 현재 국내 항만 중 물동량 증가율 기준 전국 1위를 기록할 만큼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물동량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49만138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40만6691대)에 비해 21%나 늘었다.

■자동차 수출입항만으로 특화

경기도는 평택항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평택항만공사의 자본금을 확충하기로 하고 약 15만㎡의 도 소유 포승물류부지를 평택항만공사에 현물 출자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현물출자안은 지난 5월 경기도의회의 승인을 받아 최종 확정됐다. 이에 따라 평택항만공사의 자본금은 현 8억5000만원에서 876억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평택항만공사는 자본금 확충으로 2단계 항만배후단지 개발을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김문수 지사는 평택항만공사로부터 평택항 부두운영 현황을 보고받은 뒤 자유무역지역인 배후단지, 여객부두, 자동차부두 등을 현장 방문했다.
김 지사는 평택항 자동차부두를 방문해 항만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평택항이 전국 항만 중 2년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 지사는 이어 배후단지 1단계 부지로 이동해 운영현황과 2단계 개발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고 전성태 경제투자실장에게 자동차 물류경쟁력이 높은 평택항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글로벌 자동차 기업 등 관련 업체를 적극 유치할 것을 지시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에게는 황해경제자유구역 내 포승지구에 평택항에 부족한 상업.업무.문화 등이 복합된 기반시설을 조성할 것을 지시했다.

wts140@fnnews.com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