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news

close
시사 피플

[fn 이사람] 민주통합당 청년비례대표 김광진 의원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청년들을 더 이상 정치권에서 선거운동의 율동패로만 생각해선 안 된다. 이제 청년들은 새로운 대안과 정책을 제시하는 위치에 섰다."

민주통합당 청년비례대표 김광진 의원(30.사진)은 26일 대한민국 청년층의 정치적 역할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19대 국회 최연소 국회의원인 그는 '청년정치의 한계'라는 세간의 선입관을 깨고 짜임새 있고 정곡을 찌르는 각종 법안 활동을 준비 중이다.

청년 일자리와 교육 및 복지에 관심이 많은 김 의원이 의외로 불쑥 꺼낸 키워드는 바로 '지역균형발전'이다.

지역인재들이 수도권으로만 몰리는 현실을 해소해야 지역균형발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방국립대의 등록금 부담을 없애 '수도권대학 쏠림현상'을 차단해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자연스럽게 인재가 많은 지역에 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다는 논리다.

이와 관련, 그는 "지방의 일자리 창출을 고민할 때면 예외 없이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이를 실현시키려면 해당 지역 내 대학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그러나 현실은) 대학을 어디서 나왔느냐가 일자리를 정하는 기준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일자리 확대 일환으로 김 의원은 국회가 열리면 교육과학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펼치면서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방국립대 무상교육'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지방국립대학교의 등록금을 면제해 인재들이 지방을 떠나지 않도록 해야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방국립대 무상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예산 마련 방안도 치밀하게 준비했다.

"우리나라 지역국립대가 22개인데 대학 운영비의 30% 정도만 등록금으로 충당되고 나머지는 국가의 지원을 받는다. 그 30% 정도만 정부예산으로 더 지원하면 등록금이 면제되는 것이기 때문에 예산 부담이 그리 크지 않다.
"

최근 국회의원 연금을 폐지하는 법안을 자신의 1호 법안으로 발의한 김 의원은 '표준이력서 제도' 역시 준비 중이다.

김 의원은 "기업이 채용 때 이력서에 업무능력과 연관이 없는 신체 사이즈, 혈액형을 비롯해 부모님의 학력과 직업을 요구한다"면서 "표준이력서 제도를 통해 인권침해적인 요소를 제거하고 능력 위주의 인재 채용 문화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전국의 '2030세대'를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떠오른 김 의원은 "청년들이 새로운 시대를 스스로 준비하는 건강한 세대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활발한 의정활동 의지를 다짐했다.

relee@fnnews.com 이승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