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라오홀딩스 주식배당 실시

코라오홀딩스가 주주중시 경영차원에서 주식 배당에 나선다.

17일 코라오홀딩스 관계자는 "주주에 대한 배당은 코라오홀딩스 상장 시부터 약속한 사항인 만큼 올해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주식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보통주 1주당 0.05주로 배당주식 총수는 192만주다.

코라오홀딩스는 2010년 상장 이후 2년 동안 소액 주주를 위해 대주주 무배당과 함께 현금 배당을 실시해왔다.

이는 코라오홀딩스의 올해 실적이 예상치보다 상회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코라오홀딩스는 올해 라오스에서 판매하는 자동차와 오토바이 판매실적이 꾸준히 상승함으로써 매출과 이익의 동반성장을 실현했다.

매출과 당기 순이익은 3·4분기 누적기준으로 누적매출 2063억원 (1억 8116만 달러), 당기 순이익 267억원 (2345만 달러)을 달성해 이미 지난해 연간 실적을 훌쩍 뛰어 넘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57.6%, 72.8% 증가한 수치이며, 4분기에도 예상을 넘는 실적이 기대된다.

코라오홀딩스는 기존 자동차 오토바이 사업을 확대 심화하기 위해 여러 신규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조만간 가시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인근 국가인 캄보디아, 미얀마 시장진출을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추진함으로써 사업 아이템과 사업 영역을 다변화하고 있다.


이 같은 실적과 비전을 토대로 코라오홀딩스의 사업 포트폴리오는 더욱 강화되고 지속적이며 안정적인 성장궤도에 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코라오홀딩스 주가는 6.93% 하락한 1만6800원에 마감했다.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연구원은 "최근 주가 하락 요인은 수급적으로 그간 매입해오던 외국인이 매도로 돌아서면서 수급적으로 균형이 깨진 것에서 비롯된 것 같다"면서 "향후 코라오홀딩스의 라오스 내 성장과 더불어 인도차이나반도 국가 지역으로 시장 확대 등을 고려할 때 지금은 '저가 매수' 시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