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왕’김성령, 수애에게 “남자잡아 신분상승 하는거 천박해” 모욕


김성령이 수애에게 모욕을 줬다.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야왕’에는 백산그룹에서 해고 당한 다해(수애 분)가 백산그룹의 상무인 백도경(김성령 분)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다해는 백도훈(정윤호 분) 때문에 백도경이 병원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찾아가 자신이 인턴기간 중 탈락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백도경은 자신의 동생과 친분을 갖고 있는 다해에게 “이유가 궁금하다고? 난 너 같은 애가 싫어. 그게 이유야”라며 “남자 하나 붙잡아서 신분 상승하고 싶어 하는 천박하고 구역질 나는 것”이라며 다해를 모욕했다.

이에 다해는 “제가 지금 백도훈 씨 이용해 신분 상승 하고 싶어한다는 말인가요? 그게 불합격한 이유라고요?”라고 따졌다.

이어 그는 “저 백도훈 씨랑 아무 상관없다. 그러기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했다. 그깟 도움 필요하지 않았다”며 해명했고 백도경은 “천박 떨지 말고 내 눈앞에서 사라져라”며 따귀를 쳤다.


백도경의 모욕에 다해는 “돈 없는 여자는 돈 많은 남자 이용한다고 생각하는 상무님 생각이 정말 더럽다. 천박한 건 당신이야”라며 뒤돌아섰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다해가 백도훈을 따라 미국 유학길에 오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ujungnam@starnnews.com남우정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