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의심전화 통신사가 차단

은행이나 우체국, 경찰, 검찰 같은 공공기관이라고 사칭하면서 전화를 걸어 계좌이체를 통해 돈을 빼가는 전자금융사기(보이스 피싱) 전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방송통신위원회가 통신업체들과 협의해 보이스 피싱으로 의심되는 전화는 아예 일반인에게 전화가 걸려오지 않도록 사전차단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방통위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30일 '피싱대응센터'를 열고 수사기관, 금융기관 등 국내 공공기관의 전화번호를 사칭한 전화를 차단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방통위는 지난해 말부터 검찰, 경찰, 우체국, 은행, 보험 등 1135개 주요기관의 57만여개 전화번호를 수집했고 '피싱대응센터'는 공공기관 전화번호를 데이터베이스(DB)로 만들어 통신사업자들에게 제공했다.

KT, LG U +, SK브로드밴드 같은 통신사업자는 이 DB를 받아 전기통신망의 전화교환기나 문자메시지(SMS)서버 등에서 공공기관에서 발신하는 전화가 아니면서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사례를 판별해낼 수 있도록 하는 피싱방지 설비에 총 150억원의 투자를 마쳐 보이스 피싱 사전 차단 준비를 마쳤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