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조기환급율과 수수료, 보험업계 고민의 고민이 필요하다

요즘 보험업계에서는 '조기환급율'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조기환급율이란 보험이 가진 가장 큰 약점, 일찍 해약했을때 그간 납부한 보험료를 돌려 받을수 있는 비율을 말한다.

사실 조기환급율은 보험이 가진 가장 큰 약점이다. 보험 가입자들은 중도에 해약을 하더라도 자기가 낸 돈을 모두 돌려받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연금저축이나 변액보험 같은 상품들은 초기에 해약하면 낸돈을 20% 정도 밖에 못건진다. 보험사가 초기에 설계사에게 수수료를 크게 떼어주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미래에셋생명이 조기환급율을 90% 이상 높인 상품을 선보인데 이어 KDB생명이나 IBK연금보험등도 비슷한 수준의 신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조기환급율은 보험사에게 있어 양날의 칼이다. 일찍 해약 하는 고객에게 돈을 많이 돌려주려면 필연적으로 설계사에게 돌아가는 초기 수수료를 줄이거나, 사업비 자체를 축소해야 하기 때문이다.

보험사들은 대형사일수록 설계사 조직의 중요성이 높다. 보험 상품의 특성상 설계사의 권유 없이 자발적으로 가입하는 고객들은 희박하다. 이 때문에 설계사를 얼마나 보유하고 있느냐가 영업 성과로 직결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중소형사나 온라인 판매 보험을 중심으로 사업비를 낮춰 보험료를 싸게 뽑고, 조기환급율 까지 높은 상품들이 등장하자, 기존 설계사들의 심기가 불편하다. 특히 소비자 보호라는 명분이 더해지면서 기존 보험사들도 이런 문제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설계사 조직 없이 온라인으로만 판매 하는 상품이라면 지금 보다 사업비를 축소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기존 보험사들은 설계사 조직의 눈치를 보느라 온라인 판매 채널을 구축하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라고 토로 하고 있다.

새로 출범 하는 정부의 금융정책은 공약에도 언급되어 있다시피 서민들의 금융환경을 개선하는데 방점이 찍힐 것이다. 당장에 여러 잡음이 있을 수 있지만, 오랜 기간 보수적인 시스템을 유지해온 보험업계도 수익과 소비자보호 사이에서 좀더 균형을 찾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때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