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부산공장 태양광발전소 가동

지령 5000호 이벤트
부산 강서구 신호동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 주차장과 공장지붕 등 유휴지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소가 준공돼 본격적인 전기생산에 들어갔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항공사진으로, 짙은 회색 부분이 태양광발전소 집열판이 설치된 곳이다.
【 부산=노주섭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 신호동 부산공장에 세계최대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완공, 시험운전을 거쳐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준공된 태양광발전소는 20㎿급이며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한국전력에 팔아 주변 7500가구 규모의 명지신도시에 전기를 공급한다.

르노삼성자동차 태양광 발전소는 신호동 부산공장 내 주차장과 공장지붕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총 30만㎡에 집열판 등을 설치했다.

이곳에서는 연간 2만4600㎿h의 전력을 생산하며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공장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것도 특징 중의 하나다.

르노삼성자동차는 태양광발전소 가동으로 연간 1만3000t의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여 1800여㏊에 삼림을 가꾸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총 사업비 560억원이 들어간 이 태양광발전소는 르노삼성차가 한국동서발전, KC코트렐 등과 함께 3자간 협약으로 부산신호태양광SPC(특수목적법인)를 설립, 지난해 말 준공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공장의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정부부처 조직 변경 등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맞춰 다음달 가질 예정이다.

국가적 과제 중 하나인 전력난 해소를 위해 대체에너지 개발이 무엇보다 시급한 시점에서 환경 훼손 없이 유휴공간이었던 부지를 활용한 이번 태양광발전소 가동은 친환경적으로 대체에너지를 개발한 효율적인 전력발전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친환경 자동차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으로 친환경적인 대체에너지와 관련된 사업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