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환율 마케팅’에 롯데마트 ‘킬로 마케팅’ 맞불

'환율 따라 가격 내리고 먹을 만큼 무게 달아 팔고.'

엔화 하락에 따라 일본 수입제품 가격을 내리거나 음식에 무게를 달아 파는 '킬로 탕수육'을 선보이는 등 유통업계가 알뜰소비를 내세워 고객 지갑 열기에 나섰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오는 6월 30일까지 일본에서 수입하는 93개 모든 가공식품에 대해 10~20% 가격인하에 나섰다. 기꼬망간장(1.8L)을 1만610원으로, 참깨 드레싱(300mL)을 5960원으로 인하하는 등 23개 상품을 20% 인하했다. 또 보노콘스프 등 70개 상품은 10% 내린다. 이마트에서 일본 가공식품은 지난해에만 매출이 50억원에 달하며, 매년 매출이 20%가량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 이태경 가공식품담당 상무는 "엔화 환율이 작년보다 10% 이상 떨어져 일본에서 수입하는 식품의 가격하락분을 소비자가격에 반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무게로 달아서 판매하는 '킬로 패션' '킬로 치킨'에 이어 이번에는 '킬로 탕수육'을 선보인다. 서울 잠실점, 서울역점 등 전국 96개점에서 100g당 790원에 판매한다. 이 가격은 시중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탕수육 가격에 비해 50%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롯데마트 정재우 마케팅전략팀장은 "무게로 판매하는 방식은 원하는 만큼 구매할 수 있어 알뜰소비에 도움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 입장에서도 쇼핑에 대한 재미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롯데슈퍼는 27일부터 4월 2일까지 주요 생필품을 15년 전인 1998년 가격 수준으로 판매한다. 한우는 불고기·국거리는 15년 전 가격 수준인 100g 당 1650원, 오뚜기 스낵면 5입은 1740원, 백설 황금 참기름 350mL는 3800원에 선보인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