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신’ 장광 빚 고백, “IMF때 사업실패로 아직도 갚는 중”



장광이 IMF 실패로 남은 빚이 아직도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서는 공형진, 장광, 심이영, 김경란, 김우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광은 성우 생활을 35년간 했지만 IMF처럼 힘들때가 없었다며 IMF가 터진 후 경제가 어려워 외화가 잘 들어오지 않았고 자연스럽게 성우일도 하기 어려워졌다고 입을 열었다.

이로 인해 장광은 성우일이 들어올때만 성우일을 해야했고 그동안 이것저것 해놓았던 사업까지 망하면서 빚 독촉에 시달리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결국 장광은 이 사실을 가족들에게 솔직하게 얘기하며 가족과 함께 힘든 시간을 견뎌냈고, 그사이 그는 성우일을 하면서 탑차 자격증을 따 투잡을 뛰었다고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그럼 지금까지도 빚이 남아있느냐?"라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장광은 "아직 빚이 남았지만 영화를 하며 많이 좋아졌고 이제는 희망이 보인다"며 활짝 웃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심이영이 집안이 망한 뒤 돈을 벌기 위해 우편물 분류 작업을 했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u-hui3@starnnews.com임주희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