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산업 5년간 두배 성장


우리나라 바이오산업 생산이 지난 5년간 두 배 가까이 증가하며 전자산업보다 빠르게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바이오협회가 18일 발표한 '국내 바이오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1년도 바이오산업 생산 규모는 총 6조6020억원으로 2007년 3조7140억원보다 약 두 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0년(5조8380억원)과 비교해서는 13.1% 증가한 것이다.

지난 5년간(2007~2011년) 바이오산업의 생산 규모(15.5%)는 연평균 증가율에서도 제조업(12.2%), 전자산업(12.7%)을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바이오산업의 생산에는 바이오식품(41.3%)과 바이오의약(39.5%)이 전체의 80.8%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생산 증가율 면에서는 바이오화학(45.9%), 바이오전자(50.3%)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바이오화학은 식물 바이오매스를 원료로 화학제품을 제조하는 산업이며, 바이오전자는 전자기술과 생명공학기술을 이용, 의료.분석 제품을 제조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산업은 생산뿐만 아니라 수출, 내수, 투자 등에서도 성장세를 나타냈다. 바이오산업 수출 규모는 2011년 2조8278억원으로 5년 새 연평균 17.7%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연평균 수입 증가율(10.1%)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품목별 수출액 및 비중은 사료첨가제(1조885억원, 38.5%), 식품첨가물(3736억원, 13.2%), 백신(2518억원, 8.9%), 항암제(2451억원, 8.7%)순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산업 내수 규모는 2011년 5조2718억원으로 2010년(4조7868억원) 대비 10.1% 증가했으며 2007년(3조2632억원)에 비해서는 61.6% 성장했다. 바이오산업 기업투자는 2011년 1조2915억원으로 2010년(1조205억원) 대비 26.6% 증가했다.
분야별 투자 규모는 바이오의약의 비중(66.7%) 및 증가율(34.8%)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바이오산업 종사인력은 2011년 기준 연구(1만622명), 생산(1만1470명), 영업 및 관리(1만3504명) 등을 포함, 총 3만5596명으로 파악됐다.

산업부 정석진 바이오나노 과장은 "산업부는 지난 2007년 이후 연구개발(R&D) 기업지원 등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약 9500억원을 지원해 왔다"며 "향후에도 바이오산업의 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win5858@fnnews.com 김성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