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 사용 김치서 노로바이러스

지하수를 사용해 김치를 제조한 업체인 브느엘식품 등 4곳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4월 초 발생한 전북지역 5개 학교 집단 식중독 사고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전국에 소재한 김치류 제조업체 1077곳 중 지하수 사용 업체 228곳을 일제 점검했다고 19일 밝혔다. 또한 지하수 사용 김치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저수탱크에 염소소독을 실시해 위해발생을 사전 차단했다.

지하수를 사용하는 김치제조업체 228곳 중 염소 소독장치를 가동 중인 11곳을 제외한 217곳의 지하수를 검사한 결과, 4곳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지하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업체는 △브니엘식품(경기 남양주) △봉우리 영농조합법인(경기 남양주) △농업회사법인 친환경황토식품(전남 무안) △부농유통영농조합(전남 무안) 등 4곳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즉시 전제품의 생산 및 판매를 중단하고 검출 전에 생산해 이미 유통된 제품은 해당 업체에서 자진 회수 및 폐기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이들 업체에 대해서는 △상수도 전환 △지하수 살균·소독장치 구비 등 시설개선 후 안전성이 확보된 경우에만 생산 판매를 허용하기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살균·소독장치 설치 등에 필요한 시설개선자금으로 1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