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넥슨 대표·허영만 화백 ‘문화 콘텐츠 산업’을 논한다


국내 최대 게임 개발자들의 지식공유의 장인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13(NDC 13)'이 넥슨 서민 대표와 만화가 허영만 화백의 만남으로 문을 연다.

서민 대표와 허영만 화백은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NDC 13 오프닝 무대에서 '다음엔 무엇이 오나(What Comes Next)'란 주제로 게임과 만화, 문화콘텐츠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해 대담을 나눌 예정이다.

허 화백은 1974년 데뷔 이래 지금까지 40년간 현역으로 활동하며 '각시탈' '아스팔트 사나이' '오! 한강' '비트' '미스터 손(날아라 슈퍼보드)' '타짜' '식객' 등 많은 성공작을 남겼다. 또 다수의 작품을 영화와 드라마, 애니메이션으로 성공시켜 만화와 문화콘텐츠가 가진 사회적 영향력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카카오페이지에 '식객2'를 연재하는 등 디지털기술 발전과 외부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왔다.

서 대표는 서울대 공과대학원 컴퓨터공학과에 재학 중 '바람의나라' 서버 프로그래머로 넥슨에 합류해 온라인게임의 태동과 발전을 함께해왔다.
넥슨 개발이사와 네오플 대표를 거쳐 2009년부터 넥슨 대표를 맡고 있다.

한편 24~25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NDC13은 게임기획, 프로그래밍, 프로덕션, 사업, 마케팅, 경영관리 등에 대한 108개의 세션이 펼쳐진다. 전체 세션 일정과 강연자 등 자세한 정보는 NDC 13 블로그(ndc.nex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