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C마트, 나이키 ‘숍인숍’ 매장 연다.

슈즈 멀티 스토어 'ABC마트'와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콜라보레이션을 시도했다.

ABC마트는 나이키와 협력해 ABC마트의 숍인숍(Shop-in-shop) 매장인 '나이키 에슬레틱 스페셜티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26일 밝혔다.

'나이키 에슬레틱 스페셜티 스토어'는 나이키의 스페셜 상품들로 특화시킨 매장으로 현재 리뉴얼 오픈 준비 중인 ABC마트 서울 강남 본점 내에 1호점를 연다.

단순히 나이키 제품의 비중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 기존 슈즈 멀티스토어에서는 찾아 볼 수 없었던 나이키의 하이엔드급 신발과 의류까지 마련된다는게 업체측 설명이다.

이 스토어에는 러닝 라인을 중심으로 제품이 입고될 예정이다.
남성화, 여성화, 의류 등 6개의 섹션으로 나뉘어 운영되며, 나이키 대표 러닝화 '페가수스' '애너다인' 등 신발과 러닝 재켓과 팬츠, 레깅스 등 다양한 의류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나이키 에슬레틱 스페셜티 스토어는 강남본점에 이어 리뉴얼 중인 명동 중앙점에도 차려질 계획이다.

ABC마트 마케팅팀 장문영 팀장은 "이번 나이키와의 콜라보레이션은 타겟층이 비슷한 유사 업종 간의 윈윈 전략으로 포화상태의 신발 시장에서 공동 마케팅의 긍정적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