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터 이용 부비동암 수술 성공


3차원(3D) 프린터가 의료계에도 적용돼 수술 트렌드에 변화를 일으킬 전망이다.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백정환 교수(사진)는 부비동암 수술에 3D 입체 프린터를 이용해 수술 후 부작용 중 하나인 얼굴, 눈 함몰 가능성을 최소화시킬 수 있게 됐다고 21일 밝혔다.

백 교수는 지난 4월과 5월 재발 부비동암 40세 여성 환자와 코가 자주 막혀 비중격만곡증으로 알고 병원을 찾았다가 부비동암으로 판정받은 46세의 남성 환자를 3D 프린터를 이용해 성공적으로 수술했다. 부비동암 수술은 안구를 떠받치는 뼈 등 암이 퍼진 얼굴의 골격을 절제한 후 다른 부위의 뼈나 근육을 떼어 붙여 기존의 얼굴 골격을 대신하도록 하는 것이다. 주로 환자 의 어깨뼈와근육 등을 떼어 미세혈관 수술을 이용해 시도한다.

그러나 예전에는 컴퓨터영상촬영(CT) 등 영상의학검사 자료에만 의존해 수술을 진행해 얼굴 골격을 정확히 확인하기 힘들었다.
이 때문에 부정교합이 발생할 수 있었다. 또 시간이 지나면 구조물이 변형으로 인해 눈 주변부가 함몰돼 양쪽 눈이 수평선이 어긋나면서 복시가 진행되기도 했다. 백 교수는 단점 해결을 위해 벤처 회사에 CT영상을 의뢰해 환자의 수술 부위의 골격을 3D 프린터를 이용해 모형물을 만들어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