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영 울산시의원 “온양읍 주변 도로개설 조속 추진해야”


울산시의회 한동영 의원은 29일 울산시에 대한 서면질문을 통해 온양읍 주변지역 도로개설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한 의원은 “온양·온산·서생지역 주변은 국가(지방)산업단지 및 신고리 원전건설 등 대형사업과 주택 신축 활발로 인구유입과 교통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울산시는 남창 소골과선교(연결고가차도) 교량 공사와 온양읍 대안리 일원의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남창~진하 간 우회도로 건설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그러나 소골과선교(연결고가차도) 사업과 남창~진하간 우회도로 건설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고 지지부진해 교통체증으로 인한 지역주민의 불편이 날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여름 피서철에는 진하해수욕장과 간절곶 등을 찾는 피서객들로 인한 교통체증은 더욱 악화돼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도로사정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의원은 이날 소골과선교 사업 및 남창~진하 간 우회도로 개설사업의 착공 및 준공시기와 공사비, 문제점 및 향후 추진계획 등을 물으며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울산=뉴스1) 이상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