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마켓 11번가 ‘SOHO11’ 오픈

오픈마켓 11번가는 소호 패션 트렌드를 한데 모은 패션 전문 플랫폼인 'SOHO11(소호일레븐)'을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SOHO11에는 '스타일난다', '멋남', '매그앤매그', '위즈위드'등 온-오프라인 편집숍과 '에잇세컨즈' '탑텐'과 같은 SPA 브랜드를 포함해 총 500여개 판매자가 입점, 32만개 상품이 판매된다.

11번가는 개인의 취향에 맞는 패션 상품을 바로 확인할 수 있게끔 'SOHO11' 플랫폼을 구성했다. 11번가 관계자는 "1차원적인 상품 분류로 구성돼 원하는 상품을 바로 찾기 어려웠던 기존 소호 카테고리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했다"며 "판매자는 자신이 운영하는 소호몰의 장점을 높이면서 새로운 판로와 고객까지 확보할 수 있어 모두가 긍정적인 시너지를 누릴 것"이라고 말했다.


11번가는 'SOHO11'을 통해 각 개별 소호몰의 주력 상품을 확인할 수 있도록 '스타일파인더' 서비스를 마련했다. 여성, 남성 등 카테고리 검색은 물론 테마별, 스타일 별로도 검색이 가능하다.

11번가는 'SOHO11' 오픈을 기념해 오는 23일까지 명예의 전당에 입점한 소호몰과 단골을 맺으면 최대 10% 할인해 준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