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최초 뿔공룡 3D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


【 화성=장충식 기자】 한반도 최초의 뿔공룡이 3D애니메이션 주인공으로 재탄생한다.

경기도 화성시 18일 코엑스에서 '꾸러기 케라톱스 코리요' 제작발표회를 개최하고, 지난 2008년 전곡항에서 발견된 국내유일 뿔공룡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를 어린이용 3D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올해 말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제작되는 애니메이션은 총 30억원 가운데 화성시가 25억원을 투자해 11분 26화로 제작된다.

제작은 국내 최대의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동우에이앤이와 3D애니메이션 전문회사인 스튜디오 비가 담당하며, TV시리즈 '하얀마음 백구' 및 극장용 애니메이션 '오세암'의 제작자인 연출가 이정호씨가 프로듀서로 참여하고, 시나리오는 '검정고무신' 등 인기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작가인 조정희씨가 맡았다.

꾸러기 케라톱스 코리요는 백악기시대를 배경으로 공룡을 소재로 한 시트콤형식의 슬랩스틱코미디 장르로 제작된다.


5~8세의 미취학 어린이를 대상으로 제작되는 이 작품은 백악기 시대 엉뚱한 발명가이며 초식공룡인 주인공 '코리요'가 육식공룡인 'T-렉스'로부터 공룡마을을 지키는 유쾌한 소동을 코믹하게 그리고 있다.

'코리요'는 한국을 대표하는 공룡이라는 의미를 상징하며 '코리아 케라톱스 화성엔시스' 원형을 2.5등신의 귀여운 SD캐릭터로 개발됐다.

꾸러기케라톱스 코리요 제작위원회는 올 연말 지상파TV 방영과 함께 스마트폰, IP TV 등을 대상으로 한 VOD 등 온라인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jjang@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