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24호선 밀양-울산간 62㎞ 18년만에 전면개통

밀양과 울산을 연결하는 국도 24호선 4차로 확장공사가 착공 18년만인 26일 완전 개통된다.

부산국토관리청(청장 손태락)은 국도24호선 밀양~울산 구간 중 마지막 공구로 시행 중인 밀양시 산내면 일원의 '산내~상북 국도건설공사' 4차로확장 구간에 대해 26일 오전 10시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산내~상북 국도건설공사는 밀양~울산 간 국도 24호선 4차로 확장 사업의 마지막 공사로 연장 10.2km 중 2009년도에 밀양시 산내면 남명리에서 산내면 삼양리까지 4km를 먼저 개통한 바 있으며, 사업비 1526억원을 들여 2006년 착공해 이번에 나머지 6.2㎞ 구간을 마무리하게 됐다.


밀양~울산간 국도 24호선은 지난 1995년 4차로 확장공사를 착수해 밀양시 산내면 일원 구간을 끝으로 18년만에 전 구간 62㎞를 4차로로 완전 개통, 밀양에서 울산까지 공사 시행전 1시간30분 정도 소요되던 차량 운행시간이 50여분으로 단축, 년간 물류비용 300억원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원활한 교통 소통으로 여름 휴가철 차량 체증을 빚었던 얼음골, 가지산, 표충사 등 지역의 주요관광 명소를 찾는 관광객들의 불편이 대폭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국토청 이영우 도로계획과장은 "밀양~울산 간 국도 개통으로 경남 내륙과 동해안 지역간 교류가 활발해지고 경부고속도로, 대구~부산고속도로, 부산~울산고속도로 등과의 연계로 경남·울산지역의 주요 교통축으로서 자리 매김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js0105@fnnews.com 강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