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몸무게 망언 “섹시이미지 위해 47kg로 찌웠다”

선미 몸무게 망언.

솔로 컴백을 앞둔 선미가 자신의 몸무게에 대해 언급했다.

선미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섹시한 이미지를 선보이기 위해 몸무게를 47kg까지 늘렸다고 밝혔다.

선미는 "원더걸스로 활동할 때는 40kg도 안 나간 적이 있었다"면서 "평균적으로 41kg을 왔다갔다했는데 섹시 콘셉트의 퍼포먼스를 소화하기 위해 지금은 47kg까지 찌웠다"고 말했다.

이어 선미는 "망언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이다. 가족들이 다 그렇다"라며 "그래서 심심하면 먹고 또 먹고 정말 많이 먹었다. 다리에 시선이 많이 가는 춤이 많아서 각선미에도 신경을 썼다. 운동도 병행했다"고 설명했다.


선미는 새 앨범에 대해 "이번 퍼포먼스 콘셉트가 소녀에서 섹시함을 알아가는 과정에 있는 여성을 그리는 것"이라며 "이 중간의 섹시함을 표현하기 위해 외면적인 부분도 신경 써야 했다"고 전했다.

선미 몸무게 망언에 누리꾼들은 "찌워서 47kg, 말도 안돼", "마냥 부럽다", "먹어도 안 찌는 체질 정말 좋겠다", "아무리 그래도 40kg도 안 나간 것은 심했다", "살 더 찌워도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3년7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하는 선미는 오는 20일 '24시간이 모자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오는 26일 디지털 싱글을 발매한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