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무역센터점 4년만에 재개장

22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그랜드오픈'을 맞아 '해외패션대전'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백화점 명품 대전에 참여하지 않았던 랑방.끌로에.무이 등 브랜드를 비롯해 총 70여개 브랜드가 함께 참여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이 22일 가정용품관 리뉴얼을 마지막으로 4년에 걸친 대규모 증축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영업면적이 56% 이상 늘어난 무역센터점은 오는 2014년 연매출 1조원 돌파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2009년 9월부터 진행된 수평, 수직 동시 증축을 통해 총 영업면적을 기존 3만3800㎡ (1만250평)에서 5만2892㎡(1만6000평)로 56% 이상 늘려 초대형 점포로 재탄생하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무역센터점은 국내 대표 백화점 위상 확립을 위해 그동안 백화점 업계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국내외 유명 브랜드를 대거 입점시켰다.

그랜드오픈에 맞춰 재개장하는 가정용품관을 통해 세계 최고의 하인엔드 오디오로 꼽히는 '골드문트', 명품카메라 '라이카'& '핫셀블라드', 국내 무형문화재 명장의 칠기명품 '채율', 유럽 최고급 침구 브랜드 '프라테지', '포르또' 등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쾌적한 쇼핑환경 및 다양한 상품라인 제안을 위해 국내 백화점 최대 규모 매장 및 메가숍 확보에도 힘썼다. 해외패션관은 기존 6600㎡(2000평) 규모를 1만4850㎡(4500평)로 두 배 이상 확대함과 동시에 루이비통(복층), 까르띠에(복층), 에르메스, 프라다워모 등 대표 해외패션 브랜드를 국내 백화점 업계 최대 규모로 오픈했다.


특히 총 16개 해외유명 시계브랜드존 991㎡(300평)는 백화점 업계 최대 규모다. 현대백화점 홍병옥 무역센터점장은 "대규모 증축 및 리뉴얼 완성으로 경쟁사 대비 열세였던 규모의 경쟁력을 확보했다"면서 "업계를 선도하는 최신 브랜드와 고품격 이미지를 바탕으로 강남상권은 물론 국내 최고급 백화점으로서의 위상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역센터점은 그랜드오픈을 기념, 다음 달 8일까지 '그랜드오픈 기념축제'를 열어 현대차 그랜저(1명), 현대백화점상품권 1000만원(1명), 지중해 4개국 크루즈여행권(3명) 등의 증정행사를 진행한다.

전용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