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앤디앤뎁 등 10명의 디자이너와 신규브랜드 론칭

앤디앤뎁(ANDY&DEBB)의 김석원, 윤원정 디자이너
GS샵이 국내외 최정상 디자이너들과 손잡고 신규 브랜드를 론칭한다.

GS샵은 오는 31일 앤디앤뎁(ANDY&DEBB)의 김석원, 윤원정 디자이너의 '디온더레이블(D ONTHE LABEL')'을 시작으로 홍혜진, 한상혁, 김재환, 이재환, 주효순, 젬마홍, 조성경, 박성철 등 디자이너 10명과 신규 브랜드를 잇따라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손정완 디자이너와 협업 브랜드 에스제이 와니(SJ WANI)를 시작으로 김서룡(쏘울), 이석태(아티스트 바이 이석태), 이승희(알레뜨), 홍혜진(로보)을 선보인 GS샵은 이번에 10인의 디자이너를 추가했다. 여기에 이탈리아 디자이너 질리오띠(GIGLIOTTE)는 기존의 여성복 라인에 이어 이번에 남성복 라인 질리오띠 옴므(GIGLIOTTE HOMME)까지 확장한다.


이로써 GS샵은 15개 디자이너 의류 브랜드를 보유하게됐다. 칼 라거펠트, 마르니, 마틴 마르지엘라 등 최고의 디자이너들과 협업해 온 H&M처럼 대한민국 패션업계를 이끌어가는 최정상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홈쇼핑을 넘어 패션 시장을 리드하겠다는게 GS샵측의 포부다.

GS샵 김호성 전무는 "홈쇼핑과 디자이너의 협업으로 탄생한 디자이너 브랜드는 명품 품질에 합리적 가격으로 패션업계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면서 "국내외 최정상급 디자이너와 협업을 통해 최신 트렌드를 안방까지 가장 빠르게 제시하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트렌드의 중심'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