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의대 통일의학센터, ‘제3회 통일의학포럼’ 개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는 국회의원 안홍준, 김춘진, 문정림과 함께 27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대강당에서 '제3회 통일의학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북한 보건의료 문제, 해결방안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공동대표를 맡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 이왕재 소장은 "'남북간의 보건의료협력'이야말로 현재 경색된 남북갈등의 국면을 전환하고, 현재 중단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재가동시킬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최근 북한의 질병양상 및 의료행태의 경향에 대한 관심과 이해가 추후 효과적이고 바람직한 남북보건의료협력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회사를 맡았던 새누리당 문정림 의원은 "북한 주민들의 정확한 질병상태 파악을 통한 체계적 모니터링과 연구는 대북 의료지원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이자, 장기적으로는 통일 후 보건의료시스템의 성공적 통합을 위한 핵심요소"라며 "포럼을 통해 북한의 사회, 경제, 인구 등 환경적 변화가 북한 주민의 건강 및 보건의료에 미친 영향에 대해 검토하고 이와 연계해 영유아 영양, 비감염성 질환, 모자보건 등 분야별 지원 방안을 세부적으로 모색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하였다.

이날 심포지엄은 좌장을 맡은 통일평화 연구원 박명규 원장의 진행으로 △북한의 경제적, 환경적 변화가 영양과 건강문제에 미친 영향(홍윤철 서울의대 통일의학센터 교수) △북한의 사회경제, 인구구조의 변화가 보건의료에 미친 영향(박상민 서울의대 통일의학센터 교수) △북한 영유아의 영양상태와 대북보건의료 영양지원(윤지현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북한 비감염성 질환의 질병부담과 대북보건의료 지원방안(이요한 고려대 보건학 협동과정 예방의학 전문의) △ 북한 모자보건 현황과 대북보건의료 지원방안(서울의대 통일의학센터 교수) 등 5가지 주제에 대한 주제발표와 질의가 이어졌다.

통일의학포럼은 올해 1월, 여야의 의료인 출신 국회의원들(새누리당 안홍준, 문정림, 민주당 김춘진)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통일의학센터(소장 이왕재)가 함께 공동으로 창립해 연 4회 개최되는 포럼이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