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산업일반

LG주도 ‘스마트TV 얼라이언스’, 앱 개발 환경 대폭 개선

  • 확대
  • 축소
  • 인쇄
LG전자 모델이 스마트TV,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동시에 작동하는 멀티스크린 앱을 시연하고 있다.
LG전자가 주도하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Smart TV Alliance)'가 스마트TV 앱 개발 환경을 대폭 개선한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오는 6일(현지시간) 독일에서 개막하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3)'에서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한다고 4일 밝혔다.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은 앱 상용화 과정을 효율화하기 위한 통합 품질검증(QA) 프로세스다.

지금까지 개발자들은 앱을 출시할 때 제조별로 다른 품질검증 과정을 각각 거쳐야 했지만 이 프로그램을 통하면 번거로움 없이 스마트 TV 얼라이언스 내 모든 제조사(LG전자, 도시바, 파나소닉, TP비전)의 품질검증 과정을 한번에 마칠 수 있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멀티스크린 앱 개발이 가능한 'SDK2.5'도 첫 공개한다. 멀티스크린 앱이란 스마트TV,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동시에 작동하는 앱을 뜻한다. 예컨대 TV에는 게임 장면을, 휴대폰에는 가상 컨트롤러를 표시하는 등 각 화면에 서로 다른 정보를 표시하는 게임이 이에 해당한다.


한편,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최근 리얼텍, 돌비 등 9개사를 신규 회원사로 영입, 도시바와 퀄컴, IBM 등 총 19개 회원사를 보유한 현존하는 최대 스마트TV 연합체로 부상했다. 특히 음향, 콘텐츠, 반도체 등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하며 '완벽한 스마트TV 생태계 조성'을 위한 포석을 깔았다.

LG전자 스마트비즈니스센터장 최성호 전무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가장성공적인 스마트 생태계 활성화 사례"라며 "앱 개발자와 제조사 모두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july20@fnnews.com 김유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