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CT인증위원회(KIAC) 출범, 웹개방성 등 ICT관련 종합인증 시행

한국ICT인증위원회(KIAC) 출범식 왼쪽부터 김혜연 웹발전연구소 수석연구원, 송희준 이화여대 교수, 김진화 서강대 교수, 문형남 숙명여대 교수(KIAC 위원장), 김수욱 서울대 교수.


지난 13일 국내 최초로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다양한 인증을 종합적으로 시행하는 한국ICT인증위원회(KIAC)가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출범식을 갖고 발족하였다.

웹과 관련해서는 웹 접근성만을 인증하는 기관이 몇 곳 있으나 웹 접근성을 제외한 웹과 앱 품질 및 ICT 전반에 관한 인증을 하는 곳은 한국ICT인증위원회가 처음이다. 한국ICT인증위원회는 웹과 앱 등에 대한 인증 외에 자격시험을 통한 ICT 관련 다양한 전문가 자격 인증도 계획하고 있다.

한국ICT인증위원회는 전문가 협의체로서 김수욱 서울대 교수, 김진화 서강대 교수, 문형남 숙명여대 교수, 박진우 고려대 교수, 송희준 이화여대 교수, 이원준 성균관대 교수 등 ICT 관련 분야 최고 권위의 전문가들이 운영위원으로 참여하며 분기 1회 운영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문형남 KIAC 위원장은 "KIAC는 한국웹접근성인증위원회(KWAC)로부터 웹 접근성(WA)과 모바일 웹 접근성(MWA) 이외의 웹 개방성(WOI)과 모바일 앱 접근성(MAA) 인증 업무를 이관 받아 바로 실시하며 그 외에 웹 사용성(WU), 웹 품질(WQ), 앱 품질(AQ) 등의 인증을 새롭게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한 "각 인증과 관련된 전문가 자격인증도 시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내에서 웹 접근성 유료 인증은 2009년 하반기에 한국웹접근성인증위원회(KWAC)가 처음으로 실시하였다. 그후 2010년에 한국정보화진흥원과 몇몇 민간기관이 유료 인증을 시작하였다. 한국웹접근성인증위원회는 그 동안 150여건의 웹 접근성 인증을 통해 최고의 정확성과 공정성을 인정받는 민간기구로 자리매김 했다. 웹과 앱 관련 인증을 선도하고 있는 KWAC는 지난 2월 국내 최초로 산림청에 대해 웹 개방성과 앱 접근성에 대한 인증을 부여하였다.


한국ICT인증위원회(KIAC)는 웹발전연구소와 협력을 하기로 하였으며 KIAC의 각종 인증에 대한 접수와 평가는 웹발전연구소가 수행하며 KIAC는 웹발전연구소가 수행한 평가에 대해 검증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한편 웹 개방성 기준을 처음 개발한 웹발전연구소는 현재 중앙부처에 대한 웹 개방성과 웹 접근성 평가 및 증권사의 증권거래용 앱(MTS)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달 말경에 발표할 예정이다. 웹발전연구소는 MTS 평가 결과 우수한 앱에 대해서는 심사 신청업체에 대해 KIAC와 함께 앱 품질(AQ) 우수 인증마크를 부여할 예정이다.

amosdy@fnnews.com 이대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