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청년창업’에 3500억원 푼다

은행권의 청년창업 지원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 정책에 발맞춘 성장사다리펀드 지원은 물론 관련상품 출시를 통해 창업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단순히 양적인 지원보다는 질적 부문에서의 맞춤형 지원에 힘써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연합회의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 참여하는 성장사다리펀드 사무국은 최근 스타트업펀드의 위탁운용사 5곳을 선정했다. 이 펀드는 창업.초기기업 지원에 적극 활용된다. 재단은 성장사다리펀드에 3년간 모두 3500억원을 출연키로 했다.

재단은 또한 단순 출자뿐만 아니라 자체 네트워크를 활용해 창업자와 투자자의 만남을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재단 관계자는 "성장사다리펀드에 단순히 자금을 지원하는 게 아니라 청년창업과 관련해 재단이 보유하고 있는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있다"며 "16일에도 성장사다리펀드 사무국 및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재단은 신기술, 문화, 지식재산 등 신규고용 및 부가가치 창출효과가 높은 분야에 대해 500억원 규모의 간접투자도 계획하고 있다. 대신 보증 부문은 조만간 신용.기술보증기금에 위탁을 완료할 방침이다.

특히 재단은 최근 각국 정부 및 민간 대표들이 참가하는 글로벌 창업계 정상회담인 '스타트업 네이션스 서밋(Startup Nations Summit) 2014'의 한국 유치에 성공하기도 했다. 내년 행사 개최를 통해 해외 창업기관과의 정보 및 투자교류 확대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금융위원회도 국내외 기관 제휴를 통한 인프라 구축 및 네트워크 활성화에 나설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해외의 창업지원 프로그램과의 교류 제의를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며 "내년 스타트업 네이션스 서밋 개최를 통해 관련 투자도 수반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은행들도 청년창업 지원 상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 예컨대 국민은행의 'KB청년드림대출'은 만 39세 이하의 대표자가 운영하는 창업 후 3년 이내의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우리은행도 중진공 및 신보와 협약해 만 39세 이하 예비창업자 및 창업자를 대상으로 우리청년전용창업대출을 판매하고 있다.

이같이 청년창업 지원책이 늘고 있지만 단순히 양적인 지원보다는 청년창업자 현실에 맞는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특히 창업자 연대보증 등 불합리한 관행 개선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창조경제연구회에 따르면 창업자 연대보증이 없어질 경우 70조원의 국가 편익과 2조1000억원의 세수 증가가 예상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창업을 하고 싶어도 자칫 빚의 수렁에서 벗어나기 힘들다는 점에서 청년창업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며 "최근 박근혜 대통령도 창업자 연대보증 폐지를 거론하는 등 관심이 커 제도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