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모직, 화장품 수입사업 신세계에 넘겨

제일모직이 화장품 수입사업을 신세계로 넘겼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제일모직과 신세계백화점은 이달 초 이탈리아 화장품 브랜드 '산타마리아 노벨라' 판매 사업에 대한 양수도 계약을 맺었다.

산타마리아 노벨라는 지난 2009년 제일모직이 전개한 유일한 수입 화장품 브랜드다. 현재 롯데백화점 등 전국 백화점에 입점해 운영하고 있는 단독 매장 수는 6개다.

제일모직 관계자는 "올해 말 계약 만료 전 연장 여부를 놓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산타마리아 노벨라 측과 거래조건이 달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신세계백화점이 관심을 보여 양수도 계약을 통해 판매가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은 자회사인 신세계인터내셔날을 통해 해외 패션 브랜드들을 잇따라 국내로 들여오고 있다.

이 회사는 패션뿐만 아니라 지난해 색조화장품 전문기업 비디비치를 인수하는 등 화장품 사업 확장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 그룹 차원의 화장품 사업 본격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이유다.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해외 화장품 브랜드 판매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제일모직과 신세계백화점은 구조조정 등 이번 계약에 따른 확대 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사업규모도 미미하고 신규 브랜드 도입 이상의 의미가 없다는 것.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수입 화장품 판매사업이 시장이 크게 확대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며 "바이레도, 조말론 런던 등 기존에 도입한 다른 브랜드처럼 또 하나의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