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부터 이틀간 ‘K-Tech@실리콘밸리 2013’

지령 5000호 이벤트
【 새너제이(미국)=이구순 기자】 세계 소프트웨어(SW) 산업의 심장부인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굴지의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과 직접 수출 및 투자유치 상담을 벌이는 등 공격적 창조경제 실현 프로젝트 'K-Tech@실리콘밸리 2013'이 14일(현지시간)과 15일 양일간 개최된다.

이 행사를 통해 미국 시장 진출을 꾀하고 있는 SW.ICT 분야 36개 회사가 구글, 스프린트, 인텔, SAP, HP 등 110개 굴지의 글로벌 ICT 기업들을 대상으로 수출 상담회를 열고 직접 사업교류의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수출 상담회에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 수는 지난해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나국산 SW에 대한 세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현상을 반영하고 있다.

또 행사 기간 이틀 동안에는 국내 창업기업(스타트업) 23개 회사가 실리콘밸리 엔젤투자가 및 벤처기업 인큐베이터 관계자등 150여명 앞에서 직접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투자유치에도 적극 나서 SW교류와 함께 스타트업 미국 투자유치의 장으로도 활용된다.

13일 미래창조과학부는 "미래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공동 주관하는 실리콘밸리 최대 ICT 행사인 'K-Tech@실리콘밸리 2013'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새너제이의 산타클라라 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한다"며 "SW.ICT분야 한국기업의 우수한 기술력을 미주지역 바이어 및 관계자들에게 홍보하고, 향후 양국 간 협력을 확대해 SW.ICT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형 콘퍼런스와 SW 수출상담회, 스타트업 경진대회, 기술로드쇼, 현지 한국인과 국내 기업 간 네트워킹 행사 등으로 구성되는 'K-Tech@실리콘밸리 2013'에는 국내와 미국의 정부, 기업, 연구소, 대학 등에서 총 1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오전 미래부 박일준 소프트웨어정책관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시작되는 'K-Tech@실리콘밸리 2013'은 한동만 샌프란시스코 총영사의 환영사와 로레인 해리톤 미 국무부 특별대표, 매디슨 응우웬 새너제이 부시장의 축사가 이어진다.

기조연설에는 삼성전자 손영권 사장과 마이크로소프트(MS) 댄 르윈 부사장이 연사로 나서는데 손 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창조경제 실현의 핵심자산으로서 SW의 역할을 강조하고 그간의 SW개발 및 활용성과와 미래 핵심전략 방향성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후 이틀간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SW수출 상담회와 스타트업 경진대회는 국내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미국 SW시장을 개척하고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최전선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cafe9@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