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송년세일 ‘추위 특수’.. 방한의류가 매출 효자


'패딩이 효자네.' 주요 백화점의 송년세일 초반 매출이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위로 호조를 보이고 있다. 특히 패딩 등 방한의류 판매가 급증, 송년세일 효자 품목으로 부상했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지난 22일부터 시작된 송년세일의 첫 사흘간 매출 신장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0% 상승했다. 기존점 기준으로는 11.0% 증가했다. 상품군별로는 코트, 패딩, 모피, 부츠 등 방한의류와 관련용품이 매출을 주도해 여성복과 남성복 판매가 각각 13.3%, 23.6% 늘었다. 겨울 아웃도어 강세로 레저와 일반스포츠 제품 매출도 각각 55.9%, 25.9%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롯데백화점 김상수 마케팅전략팀장은 "지난 9월 이후 매출 하락세를 보였지만 송년세일 초반 3일은 추위로 인한 매출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도 지난 주말 세일 매출은 기존점 기준 10.2% 증가했다. 부문별로 해외패션 부문 35.1%, 아웃도어 34.9%, 모피 31.9%, 아동스포츠 15.2%, 여성의류 12.6%, 영패션부문이 9.0% 증가했다. 해외패션 부문은 무역센터점 리뉴얼과 지난 22일부터 돌입한 해외패션 브랜드들의 시즌오프가 겹치면서 가장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세일 첫 주말 겨울상품군 대형행사를 배치해 아우터류가 매출 신장을 주도했다"면서 "의류 매출을 끌어올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세일 초반 사흘간 매출이 다른 백화점보다 비교적 낮은 2.3%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패딩류 강세로 아웃도어 판매가 동기 대비 23.4% 늘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