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테인먼트, 물적분할로 3개 게임개발사 설립

NHN엔터테인먼트가 3개 분할 회사를 설립하는 물적분할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설 회사는 'NHN블랙픽 (BlackPick) 주식회사', 'NHN스튜디오629 (Studio 629) 주식회사', 'NHN픽셀큐브 (PixelCube) 주식회사' 등 3개의 게임 개발 및 운영 전문회사로, NHN엔터테인먼트가 100% 지분 출자한다.

물적분할은 신설된 회사의 주식을 모회사가 전부 소유하는 기업분할 방식을 말한다. 때문에 모회사는 자회사에 대한 지배권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이를 위해 내년 1월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주총 승인이 완료되면 2014년 2월 1일부로 분할을 실시할 계획이다.

NHN블랙픽은 PC온라인 게임 에오스, 아스타 등 정통 역할수행게임(RPG)과 스포츠 시뮬레이션 게임 풋볼데이, 야구9단, 모바일게임 팀나인 등 게임을 운영하게 된다. NHN엔터에서 스포츠게임 개발과 운영을 총괄하고 있는 우상준 총괄디렉터가 대표이사를 맡는다. 사명인 '블랙픽'은 '최고급의 프리미엄급 게임을 엄선해 시장에 선보인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NHN스튜디오629는 모바일 게임 운영 및 개발 회사로, 최근 인기를 구가 중인 포코팡과 히트 소셜네트워크게임(SNG) 우파루마운틴을 운영하게 된다. 회사 명칭은 주소지인 '삼평동 629 번지'에서 차용했다. 신임 대표이사에는 NHN엔터테인먼트 A1스튜디오에서 우파루마운틴의 개발과 운영을 총괄한 최현동 총괄디렉터가 내정됐다.

NHN픽셀큐브는 자체 개발 모바일 인기 게임인 피쉬아일랜드 및 라인과 공동개발한 라인팝, 라인젤리 등 글로벌 모바일 히트 게임을 운영한다.
피쉬아일랜드의 총괄 개발자(PD)인 김상복 디렉터가 대표이사를 맡게 된다.

3개 회사는 모두 현재 본사 사옥인 경기도 삼평동 629번지 NHN엔터테인먼트 플레이뮤지엄 내에 위치하게 되며 게임 운영뿐 아니라 액션, 퍼즐, RPG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직접 개발하여 서비스할 계획이다.

NHN엔터테인먼트는 "급변하는 게임 시장에서 외부 변동성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조직 슬림화를 하게 됐다"며 "각사가 벤처기업과 같은 환경 하에서 현재 라이브 중인 게임 사업의 역량은 더욱 강화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적극적으로 찾으면서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