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영, ‘별그대’ 죽음으로 하차..특별출연 ‘대활약’


‘별에서 온 그대’ 유인영이 특별출연해 극중 죽음을 맞으며 하차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4회에서는 한유라가 천송이(전지현 분)와 같은 구두를 신고 유람선에 놀랐다가 실종되며 시체로 발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민준(김수현 분)은 천송이의 은색 구두를 보고 사고를 예감했다. 도민준은 천송이를 살리기 위해 구두를 숨겼으나 천송이는 같은 디자인의 구두를 신고 결혼식에 참석했다.

한유라도 같은 은색 구두를 신고 결혼식에 참석했다.

한유라는 이후 실종됐으며 사흘만에 시체로 발견됐다. 이에 한유라와 갈등과 불화를 겪었던 천송이가 범인으로 의심되기 시작했다.

유인영 ‘별그대’ 하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인영 ‘별그대’ 하차 , 열연이다”, “유인영 ‘별그대’ 하차 , 아쉽다”, “유인영 ‘별그대’ 하차, 비극적이네”, “유인영 ‘별그대’ 하차, 인상깊은 연기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현호 기자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