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생계차’ 다마스·라보 기사회생


영세사업자의 생계형 차량으로 많이 이용되는 한국지엠의 경상용차 다마스와 라보를 이르면 오는 7월부터 다시 살 수 있게 됐다. 한국지엠은 정부의 자동차 안전.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개발비 부담을 이유로 지난해 6월 두 차량의 단종 계획을 발표하고 지난해 말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와 환경부는 7일 일부 자동차 안전기준과 환경기준을 다마스와 라보에는 일정 기간 유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지엠은 다마스.라보 생산라인을 재배치해 생산을 재개할 계획이다.

한국지엠이 생산을 중단한 뒤 용달연합회와 세탁업중앙회, 유통상인연합회 등 영세사업자들은 다마스와 라보의 생산 재개를 위해 정부에 관련 규제 유예를 요청했다.

이들 차량은 1991년 출시 이후 가격이 저렴하고 좁은 골목길도 다닐 수 있어 소상공인들의 생계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경승합차인 다마스 가격은 900만∼920만원, 경화물차인 라보는 740만∼820만원이다. 이들 차량은 연간 1만3000대가량이 꾸준히 팔렸다. 지난해에는 단종 계획 발표 이후 수요가 급증해 판매 대수가 2만대를 웃돌기도 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환경부는 관계부처.업계 협의를 거쳐 일부 안전기준과 환경기준을 유예키로 했다.

국토부는 2014∼2015년 적용되는 안전성제어장치(ESC), 제동력지원장치(BAS), 안전벨트 경고등 등의 안전기준을 6년간 유예하는 대신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속도 제한장치로 차량 최고 시속을 99㎞로 제한한다. 안전기준 가운데 타이어공기압 경고장치는 3년간만 유예한다.

또 환경부는 배출가스 부품 오작동 또는 배출 허용기준 초과 때 경고등이 울리는 배출가스 자기진단장치 의무 부착을 2년간 유예한다. 2016∼2020년 자동차 평균 온실가스 연비 기준을 설정할 때 인센티브를 주고 저탄소차 협력금 기준을 만들 때도 다른 차종보다 불리하지 않게 설계할 계획이다.

한국지엠 세르지오 호샤 사장은 "다마스와 라보에 대한 관계 부처의 관심과 고객들의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관련 연구개발을 마치고 신속히 생산을 재개해 경상용차고객 수요에 부응하는 한편 향후 더 높은 제품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은 경제형 차량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스파크 액화석유가스(LPG) 밴(Spark LPG Van) 모델을 오는 13일부터 판매한다.

호샤 사장은 "저렴한 가격과 대용량 적재공간, 높은 연비와 향상된 안전성을 갖춘 스파크 LPG 밴은 압도적인 경제성으로 우리 고객에게 새로운 발과 일터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국내 유일의 경차형 LPG 밴으로 자리 잡을 스파크 LPG 밴 모델은 경차 전용으로 개발된 LPG 엔진을 탑재해 연비를 높이고 배기가스도 줄였다.

연비는 수동변속기 기준으로 L당 14㎞다. 기존 가솔린 밴 모델 대비 연간 약 110만원 이상의 유류비 절감 효과를 볼 수 있어 경제성과 실용성 모두를 만족시켰다. 스파크 LPG 밴의 가격은 수동변속기 모델이 987만원이다.

ksh@fnnews.com 김성환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