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영 아나운서 모델될 맥심1월호 전량 매진




'정인영'

정인영 아나운서가 맥심의 표지 모델로 나선 것이 또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남성잡지 맥심(MAXIM)은 1월호 표지모델로 정인영 아나운서를 내세웠다. 정인영 아나운서는 평소 방송에서 보지 못했던 숨겨둔 섹시미를 발산했다. 공개된 사진은 온라인에서 화제를 뿌렸고, 1월호는 모두 매진됐다.

맥심 관계자는 “발행부수 전량이 품절된 것은 정인영 아나운서를 포함해 딱 두 번 뿐이다”고 밝혔다.

맥심 1월호는 10일 온 오프라인 주요서점에서 전량 품절됐다. 맥심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현장사진도 공개했다.

정인영 아나운서의 숨겨진 매력에 누리꾼들은 “정인영 아나운서가 이렇게 글래머일 줄은 몰랐다” “정인영 아나운서 표지 보자마자 맥심을 샀다” “정인영 아나운서가 맥심 표지모델이 되자 군대에서 난리가 났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황인성 기자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