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 신원 정두영 디자이너 SBS ‘패션왕 코리아’ 우승

지령 5000호 이벤트
신원은 지난해 11월부터 방송된 SBS '패션왕 코리아'의 최종 우승팀으로 '정두영 디자이너와 방송인 김나영' 팀이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정두영 디자이너는 신원의 남성복 브랜드 반하트 디 알바자와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로 활동 중이다.

공중파 최초 패션 예능 프로그램인 '패션왕 코리아'는 한국 대표 디자이너와 한류 패션니스타가 팀을 이뤄 매회마다 제작 의상 미션이 달라지는 등 패션 피플 100인의 평가를 통해 탈락팀을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패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지난 2일 패션왕으로 선정된 '정두영, 김나영' 팀은 순금으로 된 골든 택과 패션 활동 지원금을 받게 된다.

정두영 디자이너는 "디자인을 공부하던 학생 때 이후, 직접적인 평가를 받은 것은 처음"이라며 "매회 의상을 제작하고 패션 피플 앞에서 설명하며 그 자리에서 평가 받는 과정이 디자이너로서 대중과 함께하는 패션이 뭔지를 다시 한 번 느끼게 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패션왕 코리아'는 현재 중국을 비롯해 아시아 국가들과 프로그램 공급 계약을 협의 중이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