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원주~강릉 고속열차 수주

현대로템은 코레일과 4940억원 규모의 원주~강릉 고속철도 차량 납품계약을 했다고 5일 밝혔다.

2017년 말 개통될 예정인 원강선(원주~강릉 총 113.7㎞)에 투입될 고속열차는 총 15개 편성 150량으로 구성된다. 전체 길이는 201m, 무게는 406t, 운행속도는 시속 300㎞로 호남고속철에 투입될 차량을 기반으로 제작되는 고속열차다.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이 고속열차는 동력차 2량, 특실 1량, 일반실 7량의 10량 1편성이 기본 구성이며 현대로템은 그동안 납품했던 KTX 산천, 호남고속철 등의 차량 제작기술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고속열차를 제작할 방침이다.

특히 이 고속열차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인천공항에서 평창, 강릉까지 직통운행체계를 갖춰 올림픽에 참가하는 100여개국 선수단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비롯해 국내외 관람객의 중추적 운송을 전담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노선이 개통되면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는 해외선수단 및 관람객은 인천~서울역~용산역~청량리~원주 등을 경유해 선수촌과 경기장 등지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동서 간 첫 고속열차로 강원, 영동권 지역 접근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전국의 고속철 수혜지역을 확대하는 역할도 함께 수행함으로써 국토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2017년 말까지 정밀한 시험과 검사를 통해 안전과 성능을 확보하고 승객편의성을 더욱 향상시킨 차량을 납품할 계획"이라며 "평창올림픽을 통해 대한민국의 고속철도 기술의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날 코레일과 1호선 노후차량 대체용 90량분에 대한 납품계약을 별도로 체결, 2016년 4월부터 대체용 차량을 납품하기로 했다. 계약 규모는 1250억원이다.

김병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