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칼럼]

환경을 지키는 ‘저탄소 농축산물’

요즘 국내외 뉴스에는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같은 단어들이 자주 등장한다. 영국은 248년 만의 겨울홍수와 폭풍으로 1조1500억원의 경제적 피해를 보았다. 미국에선 때 아닌 눈폭풍과 한파로 연방정부가 또다시 문을 닫았다. 우리나라도 영동지방에 24년 만의 기록적인 폭설로 많은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이상기후의 원인을 다양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그중 가장 잘 알려진 원인은 산업발달에 따른 '온실가스'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과다한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일상에서 그 내용을 체감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일상생활에서 큰 불편 없이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아주 쉬운 방법이 있다. 매일 먹는 밥상을 '저탄소 인증 농축산물'로 바꾸는 것만으로도 온실가스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저탄소 인증 농축산물'은 모든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방법으로 생산된 농축산물이다. 온실가스 배출 저감과 에너지이용 효율화에 기여하는 영농방법이나 관련 기술, 예를 들어 비료 절감, 농기계에너지 절감, 난방에너지 절감 등을 활용했음을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인증해 준 것이다.

특히 친환경인증, 농축산물우수관리제도(GAP) 등 먹거리 안전성이 입증된 농축산물에만 '저탄소 인증'을 해 주고 있어 소비자 입장에서는 품질과 안전성이 보장된 농축산물을 먹을 수 있어서 좋고, 생산자 측면에서는 환경보전과 함께 경영비도 절감할 수 있어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는 의미가 있다.

저탄소 인증 농축산물 소비에 따른 온실가스 절감효과와 농가경영비 절감수준은 상상 이상이다. 전문가들은 4인 가족이 1년 동안 먹는 쌀을 '저탄소 인증 쌀'로 바꾸기만 해도 연간 20년생 소나무 23그루가 흡수하는 양(68㎏CO2)과 맞먹는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고 한다. 2013년 기준 전국 4인가구의 10%만 '저탄소 인증 쌀'을 먹어도 연간 2500만t 이상의 온실가스 발생량을 줄일 수 있으니 실로 엄청난 양이며 저탄소 인증 농축산물 소비활동만으로도 쉽고 효과적으로 지구 온난화 해소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각종 농자재 가격 인상이 농가의 경영압박 요인으로 작용하는 요즘 투입재를 최소화하는 저탄소 농법을 활용할 경우 경영비 절감도 가능하다. 한 예로 전라남도에서 대추방울토마토를 재배하는 어느 농가는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을 받기 위해 농기계 사용 등을 줄임으로써 연간 약 1250만원의 생산비를 절감했다고 하니 농가 소득 증대도 기대된다.

정부에서는 '저탄소 인증 농축산물' 생산과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현재 환경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그린카드'와의 연계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데 앞으로 소비자가 그린카드로 저탄소 인증 농축산물 구매 시 제품가액의 일정액을 포인트로 적립받게 될 것이다. 또한 현재 입법 과정이 진행되고 있는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제 운영규정(고시)'을 통해 올해부터 저탄소 인증을 취득한 농축산물도 '농식품 국가인증 공통표지(로고)'를 사용토록 해 국가 인증 농축산물임을 소비자가 손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만화영화나 액션영화에 등장하는 영웅들처럼 대단한 초능력을 가지고 지구를 지키는 것이 아니라 매일 먹는 밥상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가족의 건강을 지키고 후손에게 물려줄 지구도 보존하는 데 일조할 수 있다. 가족과 환경을 지켜주는 새로운 제도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제'에 더 많은 소비자와 생산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기대해 본다.

여인홍 농식품부 차관

■본면의 외부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